외교부 "北미사일 관련 유엔 안보리 회의 참석"

입력 2019.12.10 15:03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외교부는 미국이 오는 11일(현지시각) 소집한 북한 미사일 도발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공개 회의에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에서 "정부는 현재 이번 달 안보리 의장국인 미국 그리고 여타국들과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며 "내일 공개회의가 개최되면 우리나라는 이해당사국으로서 참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다만 '회의에서 한국 정부는 어떤 입장을 표명할 것이냐'는 물음에는 "회의를 (지켜)보시죠"라고만 했다.

유엔 안보리는 미국의 요청으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도발 확대 가능성 등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미국이 북한 미사일 관련 유엔 안보리 회의를 요청한 것은 2년여만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