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로] 김평일 만나면 도망치는 北 외교관

조선일보
입력 2019.12.04 03:15

김정은, 김평일 소환은 불안 때문… 부산 오기 어려운데 왜 초청
왔다면 아세안 정상들 뭐가 되나 '들러리 선 것 아니냐' 불쾌할 것

안용현 논설위원
안용현 논설위원

1990년쯤 북한 외무성 부상과 서기관이 주(駐)불가리아 대사관 복도에서 북 대사와 마주쳤다. 반갑게 인사하기는커녕 유령이라도 본 듯 놀라 뒤돌아섰다. 달아나려는 순간 북 대사가 "저도 장군님의 전사입니다. 말씀 좀 하시지요"라며 불러 세웠다. 김정일의 이복동생 김평일이었다. 북 권력 투쟁에서 패한 김평일은 1988년 이후 헝가리·불가리아·핀란드·폴란드·체코 대사 등으로 떠돌았다. 30년 넘게 명색이 대사였지만 북 외교관들은 그를 만나면 무슨 말을, 언제, 어디서, 누구와 함께, 어떻게 했는지를 깨알처럼 보고서로 써야 했다. '김씨 곁가지'를 관리하는 노동당 조직지도부 10호실에 직보했다. 대화 내용을 빼먹거나 김평일과 가까운 것 같다는 얘기가 나오면 바로 목이 달아났다. 김평일을 보면 도망치는 게 상책이었다.

김정은이 허깨비나 마찬가지인 삼촌 김평일을 최근 평양으로 불러들였다고 국정원이 밝혔다. 여생을 고향에서 보내라는 배려는 아닐 것이다. 이복형 김정남을 외국 공항에서 화학무기로 살해했을 때처럼 '왕위 계승권'을 가진 삼촌이 외국에 있다는 것 자체가 싫고 불안했을 것이다. 만에 하나 평양에 무슨 일이 벌어졌다면 북 주민들은 김정일 장남인 정남이나 김일성을 빼닮은 평일을 '후계 1순위'로 떠올렸을 것이다. 불순 세력이 이런 점을 노릴 수도 있다. 주변 환경이 유동적이고 절대 권력이 커질수록 독재자의 의심과 불안은 부풀기 마련이다.

김일성과 김정일도 그랬다. 김일성은 1965년 반둥 비동맹 정상회의, 1980년 티토 유고 대통령 장례식 등 다자(多者) 외교 무대에 참석했다. 그러나 1986년 짐바브웨 비동맹 회의를 앞두고 시험 비행하던 전용기가 아프리카에서 추락하는 사고를 겪고 나서는 국제 회의장에서 사라졌다. 당시 김일성 대신 짐바브웨에 갔던 김영남 외교부장은 "장마당 같은 곳에 오실 필요 없다"고 보고했다고 한다. 김정일은 양자(兩者) 정상회담만 했다. 1인 신정(神政) 체제인 북에서 김일성·김정일이 여러 정상 사이에 묻히는 장면도 용납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문재인 정부가 얼마 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을 초청했다가 퇴짜를 맞았다. 북은 "(남측이) 특사라도 보내달라고 간청했다"며 조롱까지 했다. 북 선전 도구는 2일 한국이 아세안 회의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구걸했다"고 비난했다. 이 정부에는 이른바 '북 전문가'들이 수두룩하다. 북 입장에서 문제를 봐야 한다는 '내재적 접근법'을 강조하던 사람들이다. 그렇다면 김정은 신변이 100% 보장되고 김정은만 돋보이는 자리가 아니라면 오기 어렵다는 걸 알 텐데도 국정원부터 "김정은이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선거를 앞두고 어떡해서든 '김정은 쇼'를 하려는 데 눈이 멀어 기초부터 잊어버린 것 아닌가.

김정은이 왔다고 치자. 그럼 아세안 정상들은 뭐가 되나. 겉으로는 '한반도 평화에 기여해서 기쁘다'고 할 것이다. 그러나 속으로는 '들러리 세운 것 아니냐'고 하지 않겠나. 모든 뉴스가 김정은 일거수일투족에 맞춰지고 아세안 정상들은 김정은 배경쯤으로 다뤄졌을 것이다. 한국 면적 45배인 아세안은 인구 6억5000만명에 연평균 5%씩 성장하는 지역이다. 중국에 이어 우리의 두 번째 교역 상대다. 여기 정상들은 바보가 아니다. 자존심도 강하다. 2014년 박근혜 대통령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을 열었을 때 아세안 외교관들은 '앞으로 한국이 정말 아세안을 중시하려느냐'고 물었다. 이번엔 '간판만 신남방 정책으로 바꾼 건가' '지금 한국 외교에 북한 빼면 남는 게 뭐냐'고 물을 것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