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현대 '기적' 3연패 금자탑, 이 숫자들이 말해준다

입력 2019.12.03 17:51

이미지제공=전북 현대
이미지제공=전북 현대
전북 현대가 기적같은 K리그 3연패의 금자탑을 기록한 2019시즌을 숫자로 돌아봤다.
전북 현대는 2017년과 2018년에 이어 올해 또다시 왕좌에 올라 K리그 3연패의 위업을 달성했고, 전 구단 상대 승리 기록도 6년으로 늘렸다.
2009년 팀 창단 첫 리그 우승을 했던 전북은 이후 10년 만에 총 7번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과거 성남 일화와 함께 정규리그 최다 우승 타이 기록을 세웠다.
전북은 K리그 최다 우승의 타이틀과 함께 팀 통산 12번째(K리그 7회, FA컵 3회, ACL 2회)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올 시즌 녹색 유니폼을 입으며 전북의 에이스로 성장한 등번호 27번 문선민은 8년 만에 단일 시즌 10-10 달성으로 2019 K리그 도움왕, 베스트11를 수상하며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전북은 '닥공'으로 K리그1 팀 가운데 최다 득점을 기록하고 총 72번의 '오오렐레'를 외쳤다.
주장 이동국은 K리그 최초 300(223골, 77도움) 공격포인트를 달성하고 팀은 K리그 통산 400승 고지를 점령했다.
전북은 축구팬과 도민을 위한 CSR(사회공헌) 활동에도 적극 나서 146회의 사회공헌을 통해 3만3612명과 소통하고 교감했다.
올 시즌 '전주성'을 찾은 31만8794명(ACL+K리그+FA컵)의 팬들은 선수들과 함께 승리의 '오오렐레'를 외치며 전북현대를 챔피언으로 만들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