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오나라 "도도한 캐릭터? 오히려 밝고 순수한 인물"

입력 2019.12.03 15:26

KBS 2TV 새 수목 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가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라마다서울호텔에서 열렸다. 드라마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이다. 배우 오나라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신도림=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2.03/
KBS 2TV 새 수목 드라마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가 3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라마다서울호텔에서 열렸다. 드라마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이다. 배우 오나라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신도림=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2.03/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내 캐릭터는 오히려 밝고 순수한 인물"
배우 오나라가 3일 서울 라마다신도림호텔에서 진행된 KBS2 새 수목극 '99억의 여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오나라는 극중 자신이 맡은 윤희주 캐릭터에 대해 "태생부터 도도한 인물은 아닌 것 같다"라며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있는 집 딸들을 보면 밝고 오히려 순수하다. 그렇게 표현했을 때 풍부해질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희주가 정형화된 도도하고 쌀쌀맞고 지적인 것에 벗어나서 상황에 맞게 유연하게 대처하는 인물이었으면 했다"며 "희주는 도도하고 차가워질수 밖에 없는 이유가 극명한 캐릭터다. 그가 지키고 싶어하는 것은 자존심이다. 그래서 도도하거나 쌀쌀 맞은 것에 중점을 두고 연기한 것 같지 않다"고 전했다.
한편 4일 첫 방송하는 '99억의 여자'는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 등이 출연한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