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차관보 "北 비핵화, FFVD 목표 변함 없어"

입력 2019.12.03 12:32

크리스토퍼 포드 미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는 2일 워싱턴의 스팀슨센터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북핵 문제 등에 관해 언급했다./VOA
크리스토퍼 포드 미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 담당 차관보는 2일 워싱턴의 스팀슨센터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북핵 문제 등에 관해 언급했다./VOA
크리스토퍼 포드 미 국무부 차관보가 "미국은 북한 핵 문제의 '일시 해결' 방안에 변함이 없다"고 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포드 차관보는 일시 해결 방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모든 핵시설과 물질, 무기를 일괄 폐기한다는 '빅딜(일괄타결)'을 뜻한 것으로 해석된다.

VOA에 따르면 포드 차관보는 이날 워싱턴의 스팀슨센터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미국의 목표는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 가능한 비핵화(FFVD)이며, 이에 대해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협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시 해결 방안이 구체적으로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협상에서 구체적인 논의가 있기 전에 미리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포드 차관보는 "미국이 북한을 협상 테이블에 나오게 하기 위해 압박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북한이 협상에 전향적으로 임할 경우 미국은 그에 대한 준비도 돼 있다"며 "북한의 비핵화가 협상에서 합의된 대로 이행된다면, 북한에 대한 미국의 압박정책은 멈출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비핵화가 협상에서 합의된 대로 이행된다면, 북한에 대한 미국의 압박정책은 멈출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합의한 비전을 실행에 옮길 준비가 돼 있다"며 "북한이 약속한 대로 최대한 빨리 협상에 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