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네소타, 류현진 영입 위해 보라스와 접촉" MLBTR 보도

  • OSEN
입력 2019.12.03 05:10


미네소타 트윈스가 FA 류현진(32) 영입에 관심을 갖고 있다. MLB 트레이드루머스는 미네소타 구단이 류현진의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와 접촉했다고 보도했다. 

MLB 트레이드루머스는 3일(이하 한국시간) 미네소타 관련 루머를 전하며 류현진을 언급했다. 매체는 "선발 로테이션 업그레이드가 필요한 미네소타는 류현진에 관해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와 연락을 취했다"며 "(미네소타 지역의 스포츠를 다루는) SKOR NORTH의 대런 울프손이 최근 팟캐스트를 통해 언급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미네소타가 톱 선발 투수들의 몸값을 매기는 것은 놀라운 일은 아니지만, 그럼에도 (류현진과의) 연결은 주목할 만 하다"고 평가했다.

최근 미네소타가 류현진에게 관심이 있다는 보도도 있었다. '미니애폴리스 스타 트리뷴'는 2일 미네소타와 류현진을 링크하며, 로코 발델리 감독과 웨스 존슨 투수 코치가 FA 톱 투수들을 모집하는 과정에서 참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코칭스태프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관심 갖고 있는 선수들과 직접 면담을 하면서 미네소타로 끌어들이는 작업을 해 오고 있다. 

발델리 감독은 이러한 과정에 대해 "사람들이 편안한, 자신이 함께 있고 싶어하고 함께 일하고 싶어하는 사람들과 어울릴 수 있도록 확인한다"며 "일부는 미네소타와 함께 하고 그렇지 않기도 한다. 모든 대화는 모든 면에서 가치가 있다"고 설명했다. 

미네소타는 최근 선발 자원 카일 깁슨(29경기 13승 7패 ERA 4.34)이 3년 3000만 달러에 텍사스 레인저스와 계약했다. 제이크 오도리지(30경기 15승 7패 ERA 3.51), 호세 베리오스(32경기 14승 8패 ERA 3.68)가 있지만 A급 선발 투수가 필요하다. 미네소타는 게릿 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와 같은 특급 선발 보다는 류현진을 비롯해 잭 휠러, 매디슨 범가너에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orange@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