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영 측 "8년간 음악만 바라보며 노력…부끄럽거나 떳떳지 못한 행위 상상도 못해" (전문)[종합]

입력 2019.12.02 16:23

네버랜드스토리엔터테인먼트
네버랜드스토리엔터테인먼트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음원 사재기 의혹에 휘말린 가수 양다일, 김나영이 강경대응 입장을 밝혔다.
김나영 소속사 네버랜드 엔터테인먼트 측은 2일 공식 입장을 통해 "김나영은 2012년 '홀로'로 데뷔 이후, 오로지 대중들에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기 위해 8년이란 시간동안 음악만을 바라보며 천천히 또 꾸준히 달려왔다. 그 노력과 열정을 평가절하 하는 일부 시선도 겸허히 받아들이고 더 좋은 음악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려야겠다는 마음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입장을 냈다. 이어 "그 노력을 알아주시고 응원해주신 팬분들에게 부끄럽거나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한다는 것은 상상도 하지 못할 일"이라고 사재기 의혹을 부인했다.
브랜뉴뮤직
브랜뉴뮤직
소속사는 "저희는 진심은 통한다는 것을 믿는다"면서도 "가수 개인에 대한 모독, 심지어 안타깝게 떠나간 고인들을 언급하는 도를 넘는 악의적인 행위는 더 이상 묵과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여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김나영과 양다일은 1일 오후 6시 듀엣곡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을 발표했다. 이 곡은 멜론 기준 16위로 스타트를 끊은 후 한 시간 단위로 꾸준한 순위 상승세를 보였다. 그리고 2일 0시 아이유 '블루밍(Bluming)'과 애니메이션 '겨울왕국2' OST '인투 더 언노운(Into the Unknown)'을 제치고 차트 1위에 등극했다.
일각에서는 인지도가 비교적 높지 않은 김나영과 양다일이 아이유 등의 음원강자를 누르고 하루 만에 정상에 오른 것을 두고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양다일의 소속사 브랜뉴뮤직의 수장 라이머와 양다일은 직접 나서 사재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양다일 소속사 브랜뉴뮤직의 수장인 라이머는 사재기 의혹을 정면 반박하며 강경한 입장을 내비쳤다. 라이머는 2일 자신의 SNS에 "브랜뉴뮤직은 절대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하지 않는다. 오랜 시간 천천히 자신만의 길을 만들어 온 다일이와 그 시간 동안 함께 고생해 준 전 브랜뉴뮤직 스태프의 노고를 훼손하는 언행은 더이상 용납하지 않고 선처 없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밝혔다.
양다일은 역시 2일 새벽 자신의 SNS 라이브를 진행하며 해명했다. 양다일은 "이 시국에 1위가 돼서 욕을 왕창 먹고 있다"면서 "난 사재기한 적 없다. 솔직히 사재기할 정도로 배고프게 살고 있지 않다"라고 해당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양다일은 "이런 걸로 걱정 안 해줘도 된다. 원래 악플 같은 거 신경 안 쓴다"면서 "덕분에 1위도 해보고 어쨌든 너무 고맙다"고 덧붙였다.
음원 사재기는 최근 가요계 최대 논란으로 떠올랐다. 앞서 그룹 블락비의 박경이 지난달 24일 동료 가수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음원 사재기와 차트 조작 문제를 제기하면서 부터다. 저격당한 가수들은 일제히 반박하며 법적 대응에 나섰고 박경 측도 "(음원 사재기) 루머가 밝혀지길 바란다"며 맞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김나영 소속사 네버랜드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네버랜드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당사의 소속 아티스트 김나영을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김나영은 2012년 '홀로'로 데뷔 이후, 오로지 대중들에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기 위해 8년이란 시간동안 음악만을 바라보며 천천히 또 꾸준히 달려왔습니다. 그 노력과 열정을 평가절하하는 일부 시선도 겸허히 받아들이고 더 좋은 음악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려야겠다는 마음은 지금도 변함이 없습니다.
그 노력을 알아주시고 응원해주신 팬분들에게 부끄럽거나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한다는 것은 상상도 하지 못할 일입니다.
저희는 믿습니다. 진심은 통한다는 것을.
다만, 가수 개인에 대한 모독, 심지어 안타깝게 떠나간 고인들을 언급하는 도를 넘는 악의적인 행위는 더 이상 묵과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여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밝힙니다. 이러한 행위는 금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sjr@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