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 "역대급 스케일"…'6언더그라운드' 라이언 레이놀즈의 진화는 계속된다 (종합)

입력 2019.12.02 09:07

라이언 레이놀즈, 부드러운 카리스마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가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19.12.2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라이언 레이놀즈, 부드러운 카리스마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가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19.12.2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난생 처음 해보는 작업, 엄청난 스케일에 많이 배웠다!"
한국 방문한 라이언 레이놀즈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가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2.2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국 방문한 라이언 레이놀즈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가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2.2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과거의 모든 기록을 지운 여섯 명의 정예 요원이 스스로 고스트가 돼 펼치는 지상 최대의 작전을 담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액션 영화 '6 언더그라운드'(마이클 베이 감독).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당주동 포시즌스 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천재적인 지능의 억만장자 역의 라이언 레이놀즈, 전직 CIA 요원 스파이 역의 멜라니 로랑, 팀원들의 응급수술부터 적진 침투 선발대까지 다양한 역할을 하는 멀티플레이어 의사 역의 아드리아 아르호나, 그리고 마이클 베이 감독,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인사말하는 아드리아 아르호나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배우 아드리아 아르호나가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2.2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사말하는 아드리아 아르호나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배우 아드리아 아르호나가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2.2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세상에 기억되지 않더라도 지키고 싶은 신념과 결심만은 역사에 새겨지길 바라는 한 남자가 전 세계 각국에서 요원들을 직접 선발해 정예요원을 만들어 전 세계를 무대로 지상 최대의 작전을 수행하는 이야기를 다룬 '6 언더그라운드'. 사막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대규모 총격 신과 도심 카체이싱, 피렌체를 비롯해 전 세계를 배경으로 하는 역대급 액션 블록버스터로 12월, 전 세계 팬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멜라니 로랑, 아름다운 미소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배우 멜라니 로랑이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 참석하고 있다. 2019.12.2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멜라니 로랑, 아름다운 미소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배우 멜라니 로랑이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 참석하고 있다. 2019.12.2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특히 '6 언더그라운드'는 '나쁜 녀석들' '더 록' '트랜스포머' 프렌차이즈를 통해 '액션 마스터'로 등극한 마이클 베이 감독과 장르 불문 다양한 작품으로 필모그래피를 쌓은 할리우드 명배우 라이언 레이놀즈의 역대급 만남으로 제작 초기부터 뜨거운 관심을 끌었고 첫 공개를 앞두고 한국에서 최초로 컨퍼런스를 열어 전 세계의 폭발적인 관심을 모았다. 8개국 50여개의 해외 매체와 100여명의 국내 취재진이 컨퍼런스에 참석해 많은 관심을 입증했다.
인사말하는 마이클 베이 감독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마이클 베이 감독이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2.2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사말하는 마이클 베이 감독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마이클 베이 감독이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2.2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지난해 5월 '데드풀 2'(데이빗 레이치 감독) 개봉 당시 내한해 한국 팬과 만남을 가진 이후 1년여 만에 다시 한국을 찾은 라이언 레이놀즈. 지난해 MBC 예능 '복면가왕'에 유니콘으로 깜짝 등장, 놀라운 노래 실력을 과시해 화제를 모으기도 한 라이언 레이놀즈는 "또 만나뵙게 돼 반갑다. '복면가왕' 출연하지 못해 굉장히 아쉽지만 우리 영화를 소개하는 자리인만큼 많이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며 "두 번째 방문이다. 어젯밤에 도착해 한국의 변화를 느끼지 못했다. 늘 서울에 올 때마다 환대해줘 기쁘다"며 '복면가왕' 때 불렀던 노래 'Tomorrow'를 흥얼거렸다.
인사말하는 이안 브라이스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가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2.2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사말하는 이안 브라이스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가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2.2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그는 "이 작품은 정말 처음 해보는 작업이었다. 넷플릭스 작업 역시 정말 엄청난 스케일이었다. 이 영화를 지켜보는 입장에서 학생이 된 느낌이었다. 마이클 베이 감독을 보면서 정말 많이 배웠다. 훌륭한 영화라 다같이 즐길 수 있을 것 같다"고 극찬했다.
내한한 '6 언더그라운드' 주역들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배우와 제작진 등이 입장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 멜라니 로랑, 아드리아 아르호나,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 마이클 베이 감독.  2019.12.2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내한한 '6 언더그라운드' 주역들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배우와 제작진 등이 입장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 멜라니 로랑, 아드리아 아르호나,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 마이클 베이 감독. 2019.12.2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6 언더그라운드' 촬영 중 가장 어려웠던 액션 신에 대해 "카체이싱도 즐거웠고 보트 신도 재미있었다. 액션 신이었지만 재미있게 촬영했다. 내가 아무래도 마흔 살에 접어들어서 상대 배우와 액션 합을 맞추는게 쉽지 않더라"며 세월의 고충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예전에 제작했던 영화에서는 제작자 겸 배우라서 리더 역할을 하기도 했지만 이번 작품은 순수하게 팀원으로서, 배우로서, 그리고 학생으로서 임했다. 마이클 베이 감독은 예술적인 방향성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부분에서도 리더 역할을 잘해줬다. 그런 마이클 베이 감독 덕분에 일관성 있고 근육질의 멋진 액션을 소화할 수 있었다. 팀원들간에 리더를 꼽자면 멜라니 로랑이었다"고 추켜세웠다. 이에 마이클 베이 감독은 "라이언 레이놀즈는 리더 역할도 했다. 감독뿐만이 아니라 배우들도 리더 역할을 했다"고 칭찬했다.
멜라니 로랑은 "3년 전에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다. 이번에도 이틀 전 한국에 도착해 많은 것을 경험했다. 고궁, 시장을 방문하면서 도시를 둘러봤다"며 "'6 언더그라운드'에서 냉철한 캐릭터를 맡았다. 자기 자신에 실망한 캐릭터다. 이 캐릭터가 다른 캐릭터와 다른 매력포인트가 될 것이다"고 자신했다.
아드리아 아르호나는 "우리를 초대해줘 감사하고 따뜻하게 환영해줘서 고맙다. 이미 어제 맛있는 한국 음식을 먹으면서 즐겼다. 첫 번째 한국 방문인데 아직 호텔 밖을 못 나가봤다. 내일 천천히 한국을 즐기려고 한다"며 "이 작품을 촬영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장면은 카체이싱이었다. 엄청난 속도로 운전하면서 동시에 연기를 해야했다. 정신이 없는 와중에 재미있으면서도 신나기도 했다. 마이클 베이 감독이 직접 카메라로 촬영하는 모습을 보는게 정말 신선했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는 "평소 공감하는 배역을 좋아한다. 이 작품이 쉬웠던 게 곧바로 빠져들었다. 남들을 돌보는 연기를 하는게 쉬웠던 것 같다. 이 캐릭터가 매력적인 이유는 강한 여성이라는 것이다. 그동안 영화들이 터프한 여성을 보여주긴 했지만 강한 여성을 찾아보기 쉽지 않았는데 이번 작품에서 내가 맡은 캐릭터는 강한 여성이었다"고 덧붙였다.
'트랜스포머' 시리즈를 포함해 벌써 5번째 한국을 방문한 마이클 베이 감독은 "한국에 다시 오게돼 기쁘다. 이번이 5번째 방문인데 정말 뜻깊다"며 "한국에서는 특히 내 영화가 많이 사랑을 받았다. 이번 작품 역시 한국에서 최초로 선보이게 돼 기쁘다"고 소회를 전했다.
전 세계 최고 규모의 동영상 플랫폼 넷플렉스와 첫 호흡을 맞추게된 그는 "물론 아쉬운 점이 있다. 빅 스크린, 빅 시네마에 익숙한 사람이다. 하지만 세상은 변하고 있다. 3~4년간만 봐도 많이 변화했다. 우리도 변화에 적응을 해야한다. 사람들은 콘텐츠를 다른 방식으로 소비하고 있다. 어느 부분에서는 영화가 죽어가고 있다는 것도 느낀다. 그런 부분에 슬프기도 하다. 그런 아시움 속에서도 넷플릭스는 새로운 IP에 관심이 많았다. 넷플릭스를 통해 훌륭한 작품을 만들 수 있었다. TV를 큰 걸 사시는걸 추천한다"고 밝혔다.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는 "한국 팬들이 반겨주셔서 감사하다. 이 영화를 함께 볼 수 있어 흥분된다. 한국의 팬들이 '6 언더그라운드'를 많이 사랑해줄 것이라 믿는다. 특히 마이클 베이 감독의 작품을 많이 좋아하는데 이번 작품도 관심을 많이 받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6 언더그라운드'는 라이언 레이놀즈, 멜라니 로랑, 아드리아 아르호나 등이 가세했고 '트랜스포머' 시리즈의 마이클 베이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13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 동시 공개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