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언더그라운드' 라이언 레이놀즈 "데뷔 이래 첫 마이클베이X넷플릭스 호흡..엄청난 스케일 자신"

입력 2019.12.02 11:40

인사말하는 라이언 레이놀즈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가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2.2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인사말하는 라이언 레이놀즈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가 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2.2 mjk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가 "데뷔 이래 처음 해보는 엄청난 작품이었다"고 말했다.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당주동 포시즌스 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액션 영화 '6 언더그라운드'(마이클 베이 감독) 글로벌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천재적인 지능의 억만장자 역의 라이언 레이놀즈, 전직 CIA 요원 스파이 역의 멜라니 로랑, 팀원들의 응급수술부터 적진 침투 선발대까지 다양한 역할을 하는 멀티플레이어 의사 역의 아드리아 아르호나, 그리고 마이클 베이 감독, 이안 브라이스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라이언 레이놀즈가 "이 작품은 정말 처음 해보는 작업이었다. 넷플릭스 작업 역시 정말 엄청난 스케일이었다. 이 영화를 지켜보는 입장에서 학생이 된 느낌이었다. 마이클 베이 감독을 보면서 정말 많이 배웠다. 훌륭한 영화라 다같이 즐길 수 있을 것 같다"고 극찬했다.
'6 언더그라운드'는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과거의 모든 기록을 지운 여섯 명의 정예 요원이 스스로 고스트가 돼 펼치는 지상 최대의 작전을 담은 블록버스터다. 라이언 레이놀즈, 멜라니 로랑, 아드리아 아르호나 등이 가세했고 '트랜스포머' 시리즈의 마이클 베이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13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 동시 공개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