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군용기, 허가없이 우리 카디즈 3차례 무단 진입

입력 2019.11.29 15:40 | 수정 2019.11.29 16:17

中, 카디즈 진입 통보 안해…우리측 무전 교신에도 무응답
이날 카디즈 3번 무단 진입…카디즈 내에서 2시간 10분간 비행

작년 11월 KADIZ에 진입했던 중국 Y-9 정찰기./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11월 KADIZ에 진입했던 중국 Y-9 정찰기./연합뉴스 자료사진
합동참모본부는 29일 중국 군용기 1대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 무단 진입해 군이 대응출격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중국 군용기는 이날 오전 10시 5분 이어도 서방에서 카디즈와 중국 방공식별구역(CADIZ)이 중첩되는 곳으로 들어와 10시 53분 이어도 동쪽으로 벗어났다. 이후 이 군용기는 일본 쓰시마섬 남쪽을 경유해 일본 방공식별구역(JADIZ) 내에서 북상해 11시 34분 포항 동방 약 74㎞ 지점에서 카디즈에 다시 진입했다. 이어 울진 동방 83㎞ 지점까지 북상한 후 11시 45분 남쪽으로 방향을 변경해 11시 56분 카디즈를 이탈했다. 이 군용기는 역경로로 비행하다가 오후 12시 36분 이어도 동방에서 카디즈를 다시 진입해 1시 36분 최종 이탈했다. 중국 군용기는 이날 카디즈를 3번 무단 진입했고, 비행시간 3시간 30분 중 2시간 10분 동안 카디즈 내에서 비행했다. 중첩 상공을 제외하고 카디즈에 머문 시간은 20여분이다.

카디즈는 국제법상 영공은 아니다. 하지만 다른 나라 항공기가 방공식별구역에 넘어올 경우 사전 허가를 받는 것이 관례다. 중국 군용기가 올해 들어 카디즈에 진입한 것은 이번까지 26차례다. 이 중 중국 군용기가 카디즈에 진입하면서 양국 군 당국 간에 설치된 핫라인으로 비행 경로와 목적을 통보한 것은 지난달 29일 한번 뿐인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이날 카디즈 진입 전 중국 군으로부터 비행 정보 제공은 없었다"고 말했다. 중국 군용기가 사전 통보 없이 카디즈에 진입하자 우리 군은 무선교신을 시도했으나 중국 측이 응답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중국 군용기의 카디즈 진입 이전부터 공군 전투기를 투입해 우발 상황을 대비한 전술조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중국 군용기는 이번에 카디즈를 진입하며 한국 영공을 침범하지는 않았다고 합참은 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