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北 "전투 적용성 최종검토 목적 연발 시험사격…김정은, 결과 대만족"

입력 2019.11.29 06:30 | 수정 2019.11.29 07:09

김정은 국무위원장 초대형 방사포 연발 시험사격 결과 ‘대만족’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2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하에 초대형 방사포 연발 시험사격을 진행했다고 29일 보도했다.

북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평양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평양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노동신문은 "초대형 방사포 전투 적용성을 최종검토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된 이번 연발 시험사격을 통해 무기체계의 군사 기술적 우월성과 믿음성이 확고히 보장된다는 것을 확증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노동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이 시험사격을 참관한 뒤 "결과에 대해 대만족을 표시했다"고 했다.

북한은 지난 28일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발사체 고도는 약 97㎞, 비행거리는 약 380㎞로 탐지됐다.

북한이 올해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13번째다. 이 가운데 초대형 방사포 발사는 지난 8월과 9월, 지난달에 이어 네 번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