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구르 직업훈련소는 '세뇌 수용소'… 中공산당 기밀문서 공개

조선일보
입력 2019.11.26 03:01

국제탐사보도協, 문건 입수"100만명 구금… 고문 등 자행"中 "날조된 가짜 뉴스" 반박

중국 정부가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운영하는 비밀 강제 수용소의 운영 지침이 담긴 중국 공산당의 기밀문서〈사진〉가 처음 공개됐다.

그간 유엔과 서방국가·언론들은 2017년부터 자치구 내 위구르족 1100만여명 중 약 100만명이 재판 없이 강제 수용소에 구금되고 있으며, 이들이 이슬람 신앙과 위구르어 사용을 포기하도록 강요받고 중국어와 사회주의 사상, 유교 문화를 배우는 세뇌 교육이 자행된다고 지적했다. "수용소에서 구타와 고문, 강간이 자행된다"는 위구르족 난민들의 폭로도 있었다.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운영하는 비밀 강제 수용소의 운영 지침이 담긴 중국 공산당의 기밀문서
/AP 연합뉴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줄곧 "테러를 예방하기 위한 직업·언어 교육 등이 이루어지는 교육·훈련 시설"이라며 "시설 내 훈련생들은 모두 자발적으로 입소한 것"이라고 반박해왔다.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가 24일(현지 시각) 공개한 기밀문서는 이런 해명과 상반된다. 영국 가디언은 "공개된 기밀문서는 2차 세계 대전 이후 한 소수민족의 민족적·종교적 정체성을 말살하는 가장 거대한 시설이 중국에서 운영되고 있음을 잘 보여준다"고 평했다.

이날 공개된 중국 공산당의 2급 기밀문서 6건에 따르면, 자치구 공안 당국은 수용소 내에 어떤 사각지대도 없도록 감시 카메라를 설치했고, 점심 시간 식당에 선 줄까지 감시·감독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숙소와 복도, 건물 내에 다수의 잠금 시설을 설치했고 '건물 한 곳마다 울타리를 치고 벽을 둘러야 한다'는 지침도 있었다. 문서에는 "수용소 탈출 방지가 최우선 목표"라고 적시돼 있었다.

강제 수용소가 '교화(세뇌 교육)'와 '직업훈련(강제 노역)'으로 분류되어 운영된다는 사실도 처음 확인됐다. 1단계 수용소에서 중국 표준어(만다린)와 유교 문화를 배우는 세뇌 교육이 이뤄지고, 이를 잘 수행한 수감자는 3~6개월간 직업훈련이라는 이름으로 강제노역을 하는 2단계 수용소로 이감되는 방식이다.

수용소가 어디든 수감자는 늘 같은 자리에서 먹고 자고 배우고 일하는 로봇 같은 일상을 반복하도록 규정했다. 공안 당국은 "수감 기간은 기본적으로 무한정이며, 이른 시간에 교화(세뇌)된 수감자라도 바로 석방해선 안 되고 최소 1년은 수감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그러나 주영국 중국 대사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서방 언론들이 공개한 문서는 날조된 것이며 관련 보도들은 모두 가짜 뉴스"라며 "신장위구르 내 종교적 자유는 절대적으로 존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