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산 하나 넘었다...공수처·선거법 저지 단식 계속"

입력 2019.11.22 20:39 | 수정 2019.11.22 20:53

한국당 "지소미아 파기 철회돼 다행…이제 산 하나를 넘어섰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2일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를 유예하기로 결정했지만, 단식을 계속하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지난 20일부터 지소미아 유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선거법 개정안 철회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 지소미아 종료 유예 결정이 발표된 이날도 밤 늦게까지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농성을 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농성중인 가운데 의원들이 긴급 간담회를 하고 있다./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농성중인 가운데 의원들이 긴급 간담회를 하고 있다./뉴시스
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청와대가 지소미아 종료 결정 통보의 효력을 정지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뒤 발표한 입장문에서 "대한민국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파국으로 몰아넣을 뻔했던 지소미아 파기가 철회돼 다행이다. 국가 안보를 걱정해주신 국민들의 승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지소미아 파기 철회를 촉구하는 단식을 이어왔다. 이제 산 하나를 넘어섰다"며 "이제 공수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저지를 위해 단식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단식 투쟁 조건 중 1개를 사실상 달성했지만, 나머지 2개를 위해 단식을 계속한다는 것이다.

앞서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은 강기정 정무수석을 통해 황 대표에게 "지소미아 문제가 잘 정리됐다"며 "단식을 풀어달라"고 했다. 강 수석은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투쟁 중인 황 대표를 찾아 "수출규제 문제와 지소미아 문제는 국익의 문제였는데, 황 대표가 많이 고심해주셨고, 이렇게 단식까지 하시며 추운데 (걱정)해줘서 한편으로는 죄송하고, 한편으로는 감사하다"고 했다면서 문 대통령의 이런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황 대표가 단식을 풀고 25일 (한·아세안 정상회의) 환영 만찬에 참여해주길 다시 부탁 말씀 드린다"는 뜻을 전달했다. 황 대표는 "말씀 감사하다"며 "지소미아가 폐지되는 일이 안 일어나길 바란다"고만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