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통신 "文대통령, 아베에 '징용·수출규제·지소미아 포괄 해결하자' 제안"

입력 2019.11.20 21:05 | 수정 2019.11.20 21:07

교도통신 보도
"李총리 전한 친서에 청와대·총리관저 직접 대화 제안…日외무성이 반대해 아베 거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보낸 친서에서 징용 문제, 수출 규제 강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등 3가지 문제의 포괄적 해결을 지향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19일 보도했다.

문재인(오른쪽)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4일 방콕에서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ECP)에서 기념촬영 전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오른쪽)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4일 방콕에서 열린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ECP)에서 기념촬영 전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교도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일왕의 즉위식 행사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이낙연 총리가 아베 총리에게 전한 문 대통령 친서에 이런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가 말했다.

문 대통령은 친서에서 청와대와 일본 총리관저가 직접 대화하기를 원한다는 뜻을 밝혔고, 그 내용을 전해 들은 일본 외무성은 문 대통령 제안을 거부해야 한다는 의견을 강하게 표명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한국 외교부와 일본 외무성은 교섭에서 배제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 제안을 거부하고 정식 외교 경로로 일을 추진하도록 지시했다고 교도는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이달 4일(현지시간) '아세안+3' 정상회의가 열린 태국의 노보텔 방콕 임팩트의 정상 대기장에서 아베 총리와 약 11분에 걸친 즉석 대화를 하면서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고 제의했다. 당시 아베 총리는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는 반응을 보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