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까지 비 낮부터 강풍…"체감온도 낮아 추워"

입력 2019.11.18 06:37

월요일인 18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날씨를 보이겠다고 기상청은 전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18일 서울과 경기, 강원 북부에서는 아침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비가 내리다 북서쪽을 시작으로 오전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예측됐다.

예상 강수량은 충북, 전남·북 동부, 경남·북, 제주가 5∼20㎜, 강원 남부, 충남 남동부, 전남·북 서부는 5㎜ 미만이다. 경기 남부와 충청, 전북에는 밤에 비나 눈이 약간 내리는 곳이 있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9.1도, 인천 8.7도, 수원 10.5도, 춘천 11도, 강릉 13.2도, 청주 11.2도, 대전 12.0도, 전주 11.8도, 광주 12.7도, 제주 15.3도, 대구 14.4도, 부산 18.3도, 울산 17.8도, 창원 15.3도 등이다.

낮 기온은 4∼16도로 전날(8∼23도)보다 낮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낮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하강하고, 강한 바람으로 체감온도도 낮아 춥겠다"며 건강관리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충남, 전북 지역은 '나쁨', 그 밖의 지역은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1.5∼4.0m, 남해 앞바다에서 0.5∼3.0m, 동해 앞바다에서 1.0∼3.0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동해·서해 2.0∼5.0m, 남해 1.5∼4.0m로 예보됐다.

동해상과 남해상은 곳에 따라 돌풍과 천둥, 번개가 예상되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