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탐색전’ 보도 접한 한국…“말도 안되는 소리” 발끈 [프리미어12 현장]

  • OSEN
입력 2019.11.17 18:51


“말도 안되는 소리다. 한국 타자들 무시하나!”

일본 ‘주니치 스포츠’는 17일, 지난 16일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최종전, 한일전 결과와 내용에 대해 “일본은 한국과의 경기를 앞두고 탐색전을 벌였다”면서 “일본의 배터리가 한국 타자들의 구종별 반응을 살폈다. 일부러 한국 타자들을 유인하는 투구가 있었다. 선발 기시 다카유키는 결과와 무관하게 결승전에 대비한 볼 배합을 선보였다. 엔트리에 있는 아이자와 츠바사, 가이 타쿠야, 고바야시 세이지 등 엔트리에 있는 3명의 포수를 출전시켜 한국의 전력을 탐색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포수 아이자와에게 ‘나를 신경쓰지 말고 볼배합을 해달라”고 전했다고. 즉 자신은 ‘죽은 돌’이 되어 희생하며 결승전을 대비한 한국 전력 분석에 힘을 보태겠다는 의미였다. 

이어 이 매체는 “무라타 요시노리 배터리 코치가 확인하고 싶었던 것은 각 타자의 반응이었다”고 전했고 특히 한국 4번 타자 박병호와의 볼배합을 예로 들면서 “박병호와의 볼배합을 통해서 유용한 정보를 손에 얻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러한 일본 언론들의 보도와 일본 선수들의 생각에 한국은 터무니 없는 소리라며 발끈하며 반박했다.

17일 일본과의 결승전을 앞두고 김시진 KBO기술위원장은 이러한 보도에 대해 “말도 안된다. 투수가 마운드에 올라가서 일부러 타자들의 반응을 보기 위해 다른 공을 던진다? 말도 안된다. 한국 타자들을 너무 무시하는 발언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포수 양의지 역시 “말 같지도 않은 소리다. 투수들은 모두 맞지 않으려고 하고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치라고 던진다고 다 치는 것도 아니다. 변명이다”며 일본 선수들의 비겁한 변명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박세혁 역시 “그러다 큰 코 다친다”며 퉁명스럽게 말하며 일본의 터무니 없는 주장을 반박했다. /jhrae@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