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日 결승 위한 정보전? 한국 선수들 "말도 안되는 소리"

입력 2019.11.17 18:51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렸다. 7회초 2사 1,2루 한국 양의지가 삼진을 당하고 있다. 도쿄(일본)=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1.16/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렸다. 7회초 2사 1,2루 한국 양의지가 삼진을 당하고 있다. 도쿄(일본)=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19.11.16/
[도쿄(일본)=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말도 안 되는 소리다."
한국 야구 대표팀 선수들은 일본이 슈퍼라운드 최종전에서 타자들의 반응을 살피기 위한 경기를 했다는 말에 어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국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최종전에서 난타전 끝에 8대10으로 패했다. 일본 베테랑 투수 기시 다카유키는 4이닝 6실점으로 부진했다. 한국 선발 이승호가 2이닝 6실점을 기록했지만, 타자들은 끈질기게 추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일본 '주니치 신문'은 17일 '일본이 결승전을 치르기 위한 정보들을 얻기 위한 경기를 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선발 투수 기시는 선발 포수 아이자와 츠바사에게 "나를 신경 쓰지 말고 원하는 대로 볼 배합을 해달라"고 말했다. 결승전을 위해 희생했다는 의미. 아이자와는 "어떤 내용인지 말할 수는 없다"고 했다. 그러나 이 매체는 '기시의 희생으로 얻은 정보가 있다'고 설명했다. 무라타 요시노리 배터리 코치는 "어떤 공에 반응 하는지 내일로 이어질 정보들을 모았다. 결승전에서 최소 실점을 하기 위한 생각으로, 타자가 강한 코스에도 공을 던졌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국 선수들은 황당한 반응을 보였다. 포수 양의지는 "말 같지도 않은 소리다. 선수들은 모두 실점을 안 주려고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치라고 던진다고 해서 다 치는 것도 아니다. 변명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백업 포수 박세혁 역시 "말도 안 된다. 그래 놓고 아웃을 잡으면 '나이스 플레이' 이럴거 아닌가. 그러다 큰 코 다친다"고 했다.
김시진 KBO(한국야구위원회) 기술위원장도 같은 생각을 전했다. 그는 "투수가 마운드에서 타자의 반응을 지켜보기 위해 다른 공을 던지는 건 말도 안 된다. 국가대표 투수 자존심이 있는데, 그런 말도 안 되는 일을 하겠나. 한국 타자들을 무시한 발언이다"며 발끈했다.
한국 역시 16일 최종전이 베스트 라인업은 아니었다. 그동안 출전하지 못했던 선수들을 선발로 내세웠다. 결승전 베스트 라인업을 꾸리기 위한 전략. 마운드에서도 현재 컨디션이 좋은 조상우, 하재훈 등 필승조 투수들을 아꼈다. 게다가 이날 김광현, 차우찬 등 에이스급 투수들이 총출동할 수 있다.
과연 일본의 주장은 사실일까. 결승전의 막이 열리면, 확인할 수 있다.도쿄(일본)=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