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훈의 독설, "이렇게 서투른 한국 처음…일본이 우승" [프리미어12 현장]

  • OSEN
입력 2019.11.17 10:33


“이런 서툰 팀은 처음 본다.”

재일교포이자 일본 야구 원로인 평론가 장훈(79)이 한국을 향해 독설을 날렸다. 장훈은 17일 오전, TBS에서 방영 된 ‘선데이 모닝’ 프로에 출연해 “결승전에서 한국이 진다. 이런 서툰 한국 팀은 처음 본다”고 언급했다.

한국과 일본은 지난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2019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최종전을 치렀다. 난타전 끝에 한국은 8-10으로 패했다. 아울러 수비와 주루에서도 다소 아쉬운 모습들이 연출되면서 승기를 내줬다. 

일단 모든 대진이 결정된 상태에서 슈퍼라운드 한일전이 치러졌다. 긴장감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 이 상황부터 장훈은 마음에 들지 않았다. 그는 “연습경기처럼 대회 주최 측이 입장료 절반이나 어린이는 무료로 해줘야 한다”며 “이런 긴장감 없는 경기는 처음 본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국의 경기력에 대해 좋은 소리를 하지 않았다. 한국은 타선에서 힘을 냈지만 세밀한 플레이에서 아쉬움을 보였는데, 이런 모습으로 봐 한국이 결승전에서도 일본을 제압하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듯하다.

장훈은 결승전에 대해 “한국이 질 것이다. 한국 팀을 4~5년 만에 봤는데, 이렇게 서툰 팀은 처음 봤다. 수비가 엄청 서툴렀다”고 혹평하며 우승은 일본이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jhrae@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