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매체 “LAD 팬들이 가장 원하는 것? 선발 아닌 불펜보강!”

  • OSEN
입력 2019.11.17 05:12


미국매체 다저네이션이 LA 다저스가 이번 오프시즌 어느 포지션을 보강해야할지 투표를 진행했다.

다저네이션은 “다저스는 지난 몇 년간 리그 최고의 팀으로 군림했다. 하지만 이러한 성공에도 다저스는 1988년 이후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는데 실패했다. 우리는 팬들이 다저스가 이번 오프시즌 어느 포지션을 보강해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궁금했고 투표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투표 결과 팬의 47%가 불펜을 보강해야한다고 답했다. 사실 다저스의 2019시즌 불펜 평균자책점 3.85을 기록해 메이저리그 전체 공동 4위로 상위권에 위치했다. 다저네이션은 “다저스의 불펜진은 숫자만 보면 좋아보였다. 하지만 위기 상황에서 믿을 수 있는 불펜이 있었다고 말할 팬은 찾기 힘들 것”이라면서 “예를 들어 마무리투수 켄리 잰슨은 33세이브를 기록했지만 8블론세이브를 범했다. 특히 중요한 순간 홈런을 맞을 것이라는 느낌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팬들은 앤드류 프리드먼 사장이 이번 겨울 불펜 투수를 보강하는 것을 보기 위해서는 기다려야한다. 많은 이들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서 활약한 마무리투수 윌 스미스를 영입하길 원했지만, 스미스는 FA 자격을 얻자마자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3년 3900만 달러 계약을 맺었다. 여전히 시장에는 다른 투수들이 남아있고 트레이드도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다저스는 올해 선발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다. 하지만 37%의 팬은 선발진을 보강해야한다고 답했다.

다저네이션은 “이 투표율은 아마 류현진이 FA 자격을 얻었다는 것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면서 “다저스는 류현진과 재계약을 하던지 아니면 안하던지 선발진을 보강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이 있다. 팬들은 다저스가 게릿 콜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같은 대형 투수를 영입하기를 바란다. 다저스가 두 투수 중 한 명이라도 영입한다면 정말 막강한 선발 로테이션이 구축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나머지 팬 17%는 우타자를 보강해야 한다고 투표했다. 하지만 팀이 전반적으로 모두 전력 증강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많았다. 

다저네이션은 “만약 다저스 프런트가 사치세 기준을 넘을 의지가 있다면 모든 포지션을 보강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프리드먼 사장은 외부영입에 투자하는데 소극적인 모습을 보여왔고 이번 겨울에도 그럴 수 있다. 다저스가 이번 겨울을 어떻게 보내는지 지켜보는 것은 흥미롭다. 그리고 어쩌면, 정말 어쩌면 다저스는 마침내 방법을 찾아내고 2020년 월드시리즈 우승에 성공할지도 모른다”고 전망했다. /fpdlsl72556@osen.co.kr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다저스 팬, "선발 보강 원해" FA 류현진 잔류는? [다저스네이션] 스포츠조선=정현석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