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북한 선원 강제북송' 김연철 사퇴·國調 요구

입력 2019.11.15 03:42

자유한국당은 14일 '북한 선원 강제 북송 진상 규명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열고 '거짓말 논란'에 휩싸인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사퇴와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TF 회의에서 "첫 번째 저희의 과업은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는 일"이라고 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거짓말한 김연철 장관은 당장 해임돼야 한다"고 했다. 김 장관이 지난 8일 국회 예결위에서 "(북 선원들이) 죽더라도 돌아가겠다는 진술도 분명히 했다"고 말한 걸 겨냥한 것이다. 한국당은 15일 국회 외통위에서 김 장관 해임건의안을 내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도 이날 성명에서 "김 장관은 '이들이 북한으로 돌아가기를 원했다'고 말을 바꿨다"고 비판했다.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김 장관의 문제 발언에 대해 "오해할 수 있는 어법이 있었을 수 있다"며 '실언(失言)'을 사실상 시인했다. 하지만 통일부는 연이틀 해명 자료를 내고 '(거짓말을 했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통일부가 장관의 말실수 덮기에만 급급하다는 지적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