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시험 치고 있는데 교실서 '부스럭'…감독관이 생포한 '이것'은?

입력 2019.11.14 15:36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진행 중인 14일 부산 해운대의 한 고등학교 시험장에서 시험 도중 쥐가 발견돼 감독관이 잡는 소동이 있었다.

14일 오전 부산 연제구 이사벨여자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부산 연제구 이사벨여자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부산 해운대 모 고등학교에서 2교시 수학 시험을 치르던 한 수험생이 사물함 뒤에서 부스럭거리는 소리가 나서 감독관에게 신고했다.

감독관이 점심시간 사물함 뒤를 확인한 결과 소리른 낸 범인은 쥐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발견한 감독관이 현장에서 쥐 한 마리를 잡았다.

한편 같은 날 부산 동래구에 있는 모 여고 시험장에서는 감독관이 시험 감독을 하던 중 원인을 알 수 없는 진동을 느껴 시험본부에 전달하는 일도 있었다. 시험본부의 확인 결과 부산도시철도 운행으로 인한 진동으로 추정하고 시험에는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