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韓, 방위비 더 부담해야…지소미아 유지 필요”

입력 2019.11.14 13:26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AP, VOA 캡처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AP, VOA 캡처
미 국무부가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 "한국의 기여에 감사하지만 미군 주둔과 동맹의 전력을 유지하기 위해 증액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미군 자산과 배치에 드는 거액의 비용뿐 아니라 어떤 잠재적 도전에도 맞설 수 있는 동맹의 준비 태세를 확실히 하는 데 필요한 비용을 고려할 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을 포함한 우리의 동맹들이 방위비를)더 부담할 수 있고 더 부담해야 한다는 기대를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사한 대로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을 추가로 인상하기 위한 논의가 시작됐다"며 "구체적인 협의 내용은 밝히지 않겠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한국이 동맹을 지원하기 위해 상당한 재원을 제공한데 대해 감사한다"며 "여기에는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을 통해 주한미군 유지 비용을 분담한 것이 포함된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완전히 지지한다. 이는 한일 양자 군사 관계의 성숙함을 보여주고 한·미·일 3자 조율 역량을 향상시키는 협정"이라고 했다고 VOA는 전했다. 또 "최근 한국과 일본이 지소미아에 의해 제공된 매커니즘을 통해 필수적인 안보 관련 정보를 공유한 것을 알고 있다. 이는 고무적인 것"이라며 "역내 평화와 안전을 유지하고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이 같은 정보 공유는 동맹국들 사이에서 지소미아의 중요한 가치를 입증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