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한파’…1185개 시험장에서 55만명 응시

입력 2019.11.14 08:10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4일 전국 86개 시험지구, 1185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오전 8시 40분 1교시 국어영역(08:40∼10:00)을 시작으로 2교시 수학(10:30∼12:10), 3교시 영어(13:10∼14:20), 4교시 한국사·탐구(14:50∼16:32), 5교시 제2외국어/한문(17:00∼17:40)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3교시 영어 듣기평가가 치러지는 오후 1시 5분부터 1시 40분까지 국내 전 지역에서 모든 항공기 이착륙이 전면 통제된다.

올해 수능에는 지난해보다 4만6190명이 줄어든 54만8734명이 지원했다. 수능 성적표는 다음 달 4일 배부된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경기고등학교 정문 앞에서 한 고등학교 후배들이 수험생 선배를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경기고등학교 정문 앞에서 한 고등학교 후배들이 수험생 선배를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은 '수능 한파'가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아침 최저기온이 서울 -3도, 인천 -1도, 광명 -2도, 철원 -6도, 춘천 -4도 등으로 예보했다. 지역에 따라 전날보다 기온이 10도가량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아 매우 춥겠다.

시험장이 설치된 지역의 관공서 출근 시각은 평상시보다 1시간 늦은 오전 10시 이후로 늦춰진다. 앞서 교육부는 기업체에도 출근 시각을 늦춰달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지하철과 열차 등의 출근 혼잡 운행 시간대는 기존 오전 7∼9시(2시간)에서 오전 6∼10시(4시간)로 연장된다. 지하철과 시내버스·마을버스는 배차 간격이 단축되고 운행 횟수는 늘어난다.

개인택시는 부제 운행을 해제해 지하철역·버스정류장과 시험장 사이에서 집중적으로 운행할 수 있도록 했다. 행정기관은 비상운송 차량을 확보해 수험생 주요 이동로에 배치해 운행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