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최재성도 "靑출신 출마 70명, 인재 모실 자리 좁아져"

조선일보
입력 2019.11.14 03:33

親文들 사이서 우려 쏟아져

내년 4·15 총선에 청와대 출신 출마자가 70명에 육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민주당 내에서조차 "인재 영입과 당 공천 혁신에 방해가 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의원은 13일 한 방송에 출연해 "청와대 출신 중 총선에 나올 분들은 60명을 훌쩍 넘어 70명 정도로 보고 있다"며 "(이런 움직임은) 법조, 관료, 학생운동 출신으로 편향된 국회를 균형 있게 해야 한다는 본원적인 문제의식을 거스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선은 스스로 뼈를 깎고 역대급 세대교체를 해야 하는데 (청와대 출신들이) 정치적인 특혜로 장애가 되면 안 된다" "(외부) 인재들이 출전할 수 있는 영토를 부분적으로 잠식하는 것이어서 자제돼야 한다"고 했다.

친문 인사로 꼽히는 최 의원은 지난 2016년 총선에서 불출마를 선언하고 인재 영입을 총괄했고, 이번에도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과 백원우 부원장과 함께 이해찬 대표의 인재 영입을 돕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의 이날 발언은 최근 양정철 원장이 민주당 의원 10여명과 만나 "청와대 출신 출마자가 너무 많아 당내 갈등 요소가 될 수 있다"고 말한 것과 일맥상통한다. 양 원장은 인재 영입이 본격화하는 12월 중 청와대 출신 일부 인사의 총선 불출마나 험지 출마 요구 등을 주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수도권의 한 의원은 "경선이 시작되기 전에 교통정리가 될 것으로 본다"고 했다.

그동안 당내에선 청와대 출신의 '난립'과 관련해 이들과 경선에서 맞붙을 현역 의원들의 불만도 상당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안건)에 오른 선거법 등 처리를 앞두고 불필요하게 현역 의원들을 자극할 필요는 없지 않으냐"고 했다. 지역구 의석 수가 줄어드는 현행 선거법 개정안 처리를 위해선 이탈표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역들을 다독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청와대 출신들 사이에선 "지난 총선에서 불출마하고 청와대에서 일했는데 또다시 불출마나 험지 출마를 강요하는 것은 과도하다"는 불만이 나온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