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편지를"…윤정희, 알츠하이머 투병→박지원 의원·한지일, 쾌유 기원 [종합]

입력 2019.11.11 13:21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배우 윤정희(75)가 알츠하이머를 투병 중이라는 소식이 알려졌다. 대중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가운데 배우 한지일, 박지원 의원의 응원도 이어졌다.
윤정희의 남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73)와 딸인 바이올리니스트 백진희는 지난 10일 인터뷰를 통해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투병 소식을 알렸다. 백건우는 "윤정희에게 10년 전 시작된 알츠하이머 증상이 심각해졌고, 이에 딸과 함께 파리 근교에서 요양 중이다"고 밝혔다.
백건우의 설명에 따르면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증상은 10년 전쯤 시작됐고, 최근 윤정희의 상태가 심각해졌다. 100번은 같은 질문을 반복하거나 요리하는 법도 잊어서 재료를 막 섞어놓고 딸을 알아보지 못 하는 등의 증세가 나타났다고. 당초 백건우는 아내의 간병을 도맡아왔지만 윤정희가 너무 힘들어하고 도저히 둘이서 해결할 문제가 아니라 생각해 한국에서 머물 곳을 알아봤다고. 하지만 한국에서 많이 알려진 윤정희가 머물 곳을 찾기가 어려워 현재는 프랑스 파리에 거주하고 있는 백진희의 집에 머물고 있다.
딸 백진희 씨는 "나를 못 알아볼 때가 정말 힘들었다"면서 "지금은 엄마가 머무는 곳에 엄마가 익숙한 사진과 십자가, 옛날 잡지 같은 것을 가져다 놨다. 5월부터 요양 생활을 시작했는데 이제 많이 편해지셨다"고 현재 윤정희의 상태에 대해 전했다. 그럼에도 윤정희의 병을 세상에 알리는 이유에 대해 "엄마는 요즘도 '오늘 촬영은 몇시야'라고 물을 정도로 배우로 오래 살았던 사람이다. 그만큼 오랫동안 사랑받았던 사람이다. 이 병을 알리면서 엄마가 그 사랑을 다시 확인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그 사람들이 이 소식을 듣고 엄마에게 사랑의 편지를 많이 써줬으면 좋겠다. 지금 엄마에게 그게 정말 필요하다"고 전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문희, 남정희와 함께 '여배우 트로이카'로 불리며 한 시대를 풍미했던 윤정희. 그런 윤정희의 안타까운 투병 소식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대중들은 윤정희의 쾌유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더군다나 윤정희는 2010년 15년 만의 복귀작인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를 통해 알츠하이머를 앓고 중학생 외손자와 함께 살아가며 시를 쓰는 할머니 미자 역을 맡았다. 윤정희의 알츠하이머 증상의 시작은 '시' 촬영 즈음이라고. 이 소식에 대중들의 안타까움은 배가 됐다.
박지원 의원도 윤정희의 쾌유를 빌었다. 박지원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정희 씨는 본명 손미자로 제 아내와 전남여중고 동기로 이문동에서 함께 통닭 먹던, 장관실로 남편 백건우 씨와 찾아왔던 기억이 선명하게 납니다"라며 "집에 도착하니 아내는 침대 옆에서 미소로 저를 지켜봅니다. 알츠하이머라도 살아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윤정희 씨의 쾌유를 빕니다"라는 글을 적었다. 배우 한지일 역시 윤정희와 함께 했던 사진을 게재하며 "한국영화 중흥기. 여자 1세대 트로이카. 윤정희 남정임 문희. 영화 '자유부인'(박호태 감독) 최무령, 윤정희, 남궁원 그리고 한소룡. 함께 출연했던 윤정희씨의 알츠하이머 투병 소식을, 10년 전부터 앓고 계신다는 소식을 접하고 가슴이 너무 아프네요"라며 "하루 빨리 쾌차하셔서 팬들 앞에 돌아오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wjlee@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