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김민재 "박지훈은 촬영장 애교쟁이..분위기 좋아져"

입력 2019.11.11 10:58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김민재(24)가 또래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 제공
김민재는 2015년 Mnet 뮤직드라마 '칠전팔기 구해라'로 데뷔해 KBS2 '프로듀사'(2015), tvN '두번째 스무살'(2015), 온스타일 '처음이라서'(2015) 등에 꾸준히 출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또 SBS '낭만닥터 김사부'(2016)에서 박은탁 역으로 출연했고, 방영을 앞두고 있는 '낭만닥터 김사부2'에도 출연하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끌어올리는 중이다. 뿐만 아니라 MBC '위대한 유혹자'(2018)에서는 주연 에 도전한 바 있다.
최근 종영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김이랑 극본, 김가람 연출)에서 마훈 역으로 주인공에 도전해 극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꽃파당'은 조선 최고의 매파당 '꽃파당'이 왕의 첫사랑이자 조선에서 가장 천한 여인 개똥을 가장 귀한 여인으로 만들려는 조선 혼담 대 사기극을 그린 드라마, 김민재가 연기한 마훈은 조선 최고의 매파로, 개똥(공승연)과의 해피엔딩을 맞으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또 '꽃파당'은 최고 시청률 4.3%(닐슨코리아, 유료가구, 전국기준)을 기록하며 종영했다.
김민재는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꽃파당'은 또래 배우들이 많이 등장한 작품. 서지훈부터 박지훈까지 김민재와 호흡을 맞추며 시청자들의 재미를 더했다. 김민재는 함께 촬영했던 배우들에 대해 "초반 에는 대본 얘기를 많이 했고, 모여 서 더 대본을 보고 더 집중하고 그런 얘기만 했던 것 가다. 영수는 어떻고 도준이는 어떠냐. 이런 얘기를 많이 나눴고, 초반에 그런 캐릭터가 잡혀가다 보면 중반부쯤에는 게임얘기도 하고, 갑자기 춤을 추기도 하고 같이 밥을 먹으러 가기도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며 "촬영 이후에도 다들 개인적으로 만날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다. '꽃파당'을 함께한 친구들이 친하고 열심히 하니까, 한 뜻으로 했으니 잘 지내는 거 같다"고 밝혔다.
김민재는 함께 연기한 박지훈에 대해 "사실 제가 연기에 대해 조언을 한다는 것은 모르겠고, 지훈이가 고민하는 부분에 대해서 '나였다면 이렇게 했을 텐데, 이런 방법도 있어. 이러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마음을 더 편하게 먹게 하기 위해 그런 얘기를 나눴던 거 같다. 워낙 잘하는 친구였다"고 칭찬했다.
또 촬영장 분위기를 묻자 김민재는 "(박)지훈이가 오면 좋다. 사람들이 많이 웃게 된다. 귀엽다"며 "돌아가며 웃기는 주기가 있었다. 저는 주로 웃는 사람이었다. 마훈이라는 캐릭터가 처음에 현장에 있는 분위기가 깨질까봐 장난을 일부러 안 쳤다. 막 풀어지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는데 초반에는 더 마훈이인 척을 했던 것 같다. 캐릭터에 들어가는 과정이기도 했다"고 밝혔다. 김민재는 이어 "저에게 조언을 준 분은 박호산 선배다. 제가 연기를 하다 막히는 부분들이 있는데 감독님과도 많이 얘기했던 거 같다"고 밝혔다.
김민재는 "로맨스 연기는 항상 어려운 거 같다. 멜로가 가장 어려운 거 같은데, 찍을 때에는 재미있게 잘 찍은 거 같다. 항상 어떤 작품을 찍을 때 만족한다는 느낌을 가져본 적이 거의 없는 거 같아서, 이번에도 재미있게 잘 했다는 정도의 생각이다. 이번 작품을 해서 얻은 것들도 있고 배운 것들도 있어서 다음 작품에 들어가서 연기를 하다 보면 조금 더 성장한 저의 모습이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김민재는 공승연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서로 얘기도 많이 했고, 여자주인공이다 보니까 개똥이의 감정이나 마훈이의 감정에 대해 생각도 햊고, 둘이 붙는 신에서 어떻게 재미있게 만들지 많이 얘기했고 잘 맞았다. 서로 많이 배려하는 모습들이 있었다. 그래서 재미있었다"며 "개똥이를 너무 잘 표현한 거 같았다. 현장에 있으면 항상 에너지가 너무 좋다. 그리고 '이렇게 하면 진짜 힘을 텐데 힘든 티도 안 내네'하는 생각이 든다. 일부러 내색않고 책임감이 있는 모습을 많이 보여준 것 같다"고 밝혔다.
김민재는 "사고가 없이 잘 끝났다. 큰 사고 없이 잘 마무리한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저는 작품을 할 때에는 저를 채찍질하는 스타일이다. 항상 그랬던 거 같다. 일상에서는 채찍질을 할 것이 많이 없다 보니 일상에서는 그렇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민재는 '꽃파당'을 마친 뒤 곧바로 '낭만닥터 김사부2'에 참여하며 시청자들을 만난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내년 1월 방송되며 시즌1을 장식한 한석규와 새 인물 이성경, 안효섭이 합류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