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야 앞세운 현대건설, 테일러빠진 도로공사에 3대0 완승

입력 2019.11.09 18:13

현대건설 마야가 9일 한국도로공사전서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사진제공=KOVO
현대건설 마야가 9일 한국도로공사전서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현대건설이 한국도로공사를 가볍게 제쳤다.
현대건설은 9일 김천에서 열린 한국도로공사와의 2019∼2020 도드람 V리그 여자부 원정경기서 마야(20점)와 양효진(9점) 등의 활약을 앞세워 세트스코어 3대0(25-22, 25-21, 27-25)의 완승을 거뒀다.
1세트에서 조금씩 격차를 벌리며 승리한 현대건설은 2세트에선 6-6 동점에서 상대 공격 실수 2번에 마야의 공격 등으로 단숨에 10-6으로 앞섰고, 이후 상대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으면서 쉽게 따냈다.
3세트가 접전이었다. 초반 11-5까지 앞서며 현대건설이 쉽게 이기는 듯했다. 24-22로 앞서며 현대건설이 승리에 1점만 남겼지만 한국도로공사는 전새얀과 박정아의 연속 득점으로 가까스로 24-24 듀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현대건설은 마야의 오픈 공격으로 26-25로 리드를 잡았고, 길고 긴 랠리끝에 마야의 공격이 성공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외국인 선수 테일러와 문정원이 부상으로 뛸 수 없었던 것이 아쉬웠다. 하혜진이 18득점을 하며 공격을 이끌었지만 역부족이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