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김수용, 목말→3단 인간탑…'정글 유망주'의 저 세상 텐션 [Oh!쎈 컷]

  • OSEN
입력 2019.11.09 11:38


[OSEN=장우영 기자]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 김수용의 활약상이 공개된다.

9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에서는 무기력의 대표주자에서 벗어나 ‘정글 쿵푸 팬더’로 변신한 김수용의 모습이 그려진다.

평소 심한 ‘다크서클’로 판다, 저승사자 등의 캐릭터로 대표되는 김수용은 정글 출격 후, 맏형임에도 불구하고 짐을 옮기기 위해 강물에 몸을 던지고, 바나나 잎 수확을 위해 도영을 어깨에 올려 목말을 태우는 등 솔선수범했다. 평소 무기력한 모습에서 180도 달라진 김수용의 새로운 모습은 병만족을 모두 놀라게 했다.

특히 김수용은 ‘칼라만시’ 나무를 발견하자 정글을 위해 준비한 쌍절곤을 꺼내며 모두의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힘차게 던진 쌍절곤은 오히려 뒤로 날아가며 주위에 있던 모두가 혼비백산했다.

정글 출정 후, 가장 당황하던 김수용은 포기하지 않고 두 번째 도전을 이어갔지만 이번에는 열매는 물론 멋지게 올라간 쌍절곤조차 떨어지지 않아 당황하고 말았다. 결국 김수용은 정작 칼라만시는 따지 못하고 쌍절곤을 따야하는 정글 사상 초유의 상황을 맞이했다.

‘정글 쿵푸팬더’ 김수용은 쌍절곤과 칼라만시,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지 그 결과는 9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에서 공개된다. /elnino8919@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