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규슈 사쿠라지마 화산 폭발, 연기 5.5km까지 치솟아

입력 2019.11.09 10:11 | 수정 2019.11.09 11:10

일본 규슈 최남단에 있는 가고시마현 사쿠라지마 화산 분화구에서 3년 만에 가장 큰 폭발이 발생했다.

8일 오후 5시 24분쯤 일본 가고시마(鹿兒島)현의 화산인 사쿠라지마가 분화하면서 분연이 치솟고 있다./연합뉴스
8일 오후 5시 24분쯤 일본 가고시마(鹿兒島)현의 화산인 사쿠라지마가 분화하면서 분연이 치솟고 있다./연합뉴스
9일 NHK,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24분쯤 사쿠라지마 화산 분화구에서 폭발이 발생해 화산가스와 화산재가 5.5km 높이까지 분출됐다. 화산재 구름 높이가 5km를 넘은 것은 2016년 7월 이후 처음이다.

현지 기상관측소는 "화산이 올해에만 100번 넘게 폭발하는 등 활동이 매우 활발했다"며 "앞으로도 활발한 분화 활동이 계속 나올 것"이라고 했다.

화산 폭발로 인한 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현재 사쿠라지마 산에는 입산 규제에 해당하는 분화 경계 3단계 수준 경보가 내려져 있다. 기상청은 화구 2km 이내 범위에서 산발적으로 화산재나 작은 돌들이 떨어질 수 있고, 바람이 부는 지역에서는 화산재가 날아갈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