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능 한파' 온다

조선일보
입력 2019.11.09 03:00

서울 -2·춘천 -3·대전 2도
충남·호남엔 새벽 비 또는 눈

올해 수능 날에는 기습 한파가 몰아칠 전망이다. 기상청은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오는 14일 전국의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8일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예비소집일인 13일까지는 아침 최저 3~11도, 낮 최고 12~19도를 유지하던 기온이 수능 당일인 14일에는 아침 최저 영하 3~영상 8도, 낮 최고 5~12도로 낮아져 전날보다 2~7도가량 크게 내려간다.

특히 13일 오후부터 14일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5~10도가량 더 낮아 매우 추울 전망이다. 이날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이 영하 2도, 춘천 영하 3도, 대전·청주 2도, 강릉 3도, 전주·광주·대구 4도, 부산 8도, 제주 10도 등이다.

이처럼 기온이 떨어지는 것은 고도 1.5㎞ 내외의 대기 하층에 영하 5도 이하의 찬 공기가 북쪽으로부터 한반도로 유입되기 때문이다. 이 찬 공기의 영향으로 서해상에서는 눈구름대가 만들어져 충남, 전라 등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13일 밤부터 수능 날 새벽 사이 비 또는 눈이 내리는 지역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수능 당일 출근길에 비 또는 눈이 오거나 도로가 젖어 있을 수 있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