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유재수 유착’ 사모펀드 운용사 최대주주 세 차례 조사

입력 2019.11.08 22:34 | 수정 2019.11.08 23:31

지난달 11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유재수 당시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11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유재수 당시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54) 전 법무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할 당시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켰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유 전 부시장과 유착 의혹이 불거진 기업 관계자들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8일 TV조선은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정섭)가 대보건설 회장의 장남이자 부사장을 역임한 최모씨를 세 차례 불러 조사했다고 보도했다. 최씨는 1조원대 자산운용사를 설립한 최대주주로 유 전 부시장과 수년 동안 알고 지내면서 금품 등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최씨가 설립한 자산운용사가 금융위원회에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사모펀드 운용사)로 등록하는 과정에서 유 전 부시장과 부적절한 거래가 있었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 최씨가 2015년 7월 설립한 자산운용사는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 기획조정관으로 근무하던 2016년 2월 금융위에 등록했다.

검찰은 지난달 30일 대보건설 등 4개 업체를 압수 수색한데 이어 지난 5일 금융위원회와 유 전 부시장과 유착 의혹이 불거진 업체 2곳을 압수 수색하면서 유 전 부시장 비위 사실에 대한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유 전 부시장은 1차 압수 수색 직후인 지난달 31일 사표를 제출했다.

검찰은 또 조국 전 법무장관이 민정수석으로 재직하는 과정에서 유 전 부사장의 비위사실을 알고도 덮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 유 전 부시장 관련 의혹은 지난 2월 민정수석실 특감반원이었던 김태우(44) 전 검찰 수사관 폭로로 불거졌다. 김 전 수사관은 유 전 부시장이 2017년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면서 여러 기업으로부터 차량 등 각종 편의와 자녀 유학비, 항공권 등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유 전 부시장은 당시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 조사에도 별다른 징계 없이 지난해 3월 금융위를 나왔다. 이후 더불어민주당 몫 국회 정무위원회 수석전문위원을 지낸 뒤 같은 해 7월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 2월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하면서 유 전 부시장 비위를 무마해준 혐의(직무유기‧직권남용)가 있다고 검찰 고발했다.

검찰은 2017년 11월 당시 청와대 특감반이 유 전 부시장 비위의혹에 대해 기록한 감찰보고서에 등장한 업체 관계자들도 소환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