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9일 독도 헬기 추락 실종자 가족 방문 예정...실종자 수색은 성과 없어

입력 2019.11.08 21:31

이낙연 국무총리가 독도 헬기 추락 열흘째인 9일 대구 강서소방서를 방문해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한다.

이 총리는 9일 오전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를 찾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부터 행정안전부·해군·해경·소방청 관계자들로 구성된 ‘독도 소방구조헬기 추락 사고 범정부 현장수습지원단’(이하 범정부지원단)이 구성된 곳이다. 실종자 가족들은 사고 발생 이후 이곳에서 매일 오전과 오후 각각 한 차례씩 범정부지원단의 수색 상황 설명을 듣는다.

8일 오전 대구 달서구 강서소방서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수색당국의 수중 수색 영상을 보고 있다./대구=이승규 기자
8일 오전 대구 달서구 강서소방서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수색당국의 수중 수색 영상을 보고 있다./대구=이승규 기자
8일 설명회에서도 가족들은 이 총리의 현장 방문을 요구했다. 한 가족은 "어제 총리가 세월호 특별수사단이 미래를 위해 필요하다고 했다"면서 "현재 고통받는 소방 가족들은 무엇이냐"고 했다. 다른 한 가족은 "저는 우리 아이를 국가에 바쳤는데 국가에서는, 높은 분들은 아무도 신경 안 쓰는 것 같다"면서 "이 총리가 직접 와서 가족들을 만나주길 바란다"고 했다.

헬기 추락 9일째인 이날 오전 11시 20분쯤 수색당국은 어제 기상 악화로 중단했던 수중 수색을 재개했지만 성과를 얻지 못했다.

수색당국은 광양함과 청해진함의 원격 무인잠수정(ROV)를 투입해 수중 수색을 실시했다. 핵심 수색 구역 범위도 기존의 400mx1000m에서 500mx1200m로 확장했다. 해경과 소방당국에서 구성한 잠수사 37명도 풍랑주의보가 해제되자 독도 연안 해역 수심 40m 내를 집중 수색했다. 함선 15척과 항공기 5대가 투입됐고, 드론과 소형구조보트 및 독도경비대를 동원해 인근 해안가도 수색했으나 별다른 성과를 거두진 못했다.

8일 오전 잠수사들이 경북 울릉군 독도 인근 해역에서 소방헬기 추락 사고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중 수색을 하고 있다./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제공
8일 오전 잠수사들이 경북 울릉군 독도 인근 해역에서 소방헬기 추락 사고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중 수색을 하고 있다./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제공
당국은 야간에 함선 17척, 항공기 3대를 투입해 수중·해상 수색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특히 이날 확대된 핵심 탐색 구역을 집중 수색한다. 표류를 감안한 수색도 이뤄진다.

실종자 가족들은 범정부지원단 측에 수색 영상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는 방안을 요청했다. 범정부지원단 측은 "가능한 방법을 검토하도록 하겠다"면서 "실종자를 가족의 품으로 돌려드릴 수 있도록 끝까지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