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법정서 눈물...“아버지는 KT 지원 사실 몰랐다”

입력 2019.11.08 21:08 | 수정 2019.11.08 21:11

KT 부정 채용 의혹을 받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이 8일 법정에서 자신의 채용이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이뤄졌다고 생각했다고 증언했다. 딸 김씨는 아버지 김 의원에게 채용 사실을 알리지도 않았다고 했다. 또 증언 과정에 억울함을 호소하면서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오전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리는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오전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리는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재판장 신혁재) 심리로 진행된 김 의원과 이석채 전 KT 회장의 뇌물혐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씨는 "(채용 과정이) 정상적인 절차라고 생각하고, 그 과정에 따랐다"며 "이상한 점은 느끼지 못 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2011년 KT 스포츠단에 파견계약직으로 입사한 뒤 2012년 진행된 KT 신입사원 공개채용에 최종 합격해 이듬해 1월 정규직으로 최종 합격했다. 검찰은 2012년 KT 공채 과정에서 김씨가 서류 접수 마감 뒤 지원서를 냈고, 인성 검사에서 ‘불합격’ 하고도 ‘합격’으로 조작되는 등 비정상적 방법으로 채용됐다고 보고 있다.

김씨는 "파견계약직으로 KT에 다닌 지 1년쯤 되는 2012년 4월부터 KT 대졸 공채를 준비하고 있었다"며 "같은 사무실에서 근무해 친분이 있던 인사팀 직원에게 채용 관련 고민을 털어놓다가 지원서를 봐주겠다는 말에 지원서를 인쇄해 제출했고, 그 이후 인사팀 지시에 따랐다"고 했다.

검찰 측에서 인사팀 직원이 왜 그런 호의를 베풀었다고 생각하냐고 묻자 "한 사무실에서 1년 반 넘게 같이 지냈고 같이 근무하면서 매일 인사하고 밥도 먹고 차도 마셨다"며 "이 정도 호의는 베풀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김씨는 "언론에서 내가 정규직 채용 사실을 미리 알았던 것처럼 보도됐는데 사실이 아니다"라며 "앞서 재판에서 나에 대해 그렇게 증언한 인사팀장이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김씨는 눈물을 흘린 것으로 알려졌다. KT 채용담당자 권모(48)씨는 지난달 28일 법정에 나와 김씨가 정규직 채용 결과를 알고 있었던 것처럼 보였다고 증언했다.

김씨는 아버지에게 KT 지원 사실을 알리지도 않았다고 했다. 그는 "아버지는 2012년 KT 공채 지원 당시 대선 일정과 국회 일정으로 바빴다"며 "아버지에게 채용 지원 사실도 알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계약직 지원 당시에도 "인력 파견 업체에 직접 찾아가 이력서를 제출했다"고 했다. 다만 해당 업체 직원은 검찰 조사 단계에서 "젊은 여성이 직접 찾아와 이력서를 낸 사실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간사였던 2012년 국정감사 기간 동안 이석채 당시 KT 회장 국감 증인채택을 무마하는 대가로 딸을 KT에 입사시킨 혐의로 김 의원을 불구속기소 했다.

이 전 회장은 뇌물공여 혐의로 함께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그는 뇌물공여와 별개로 유력 인사 가족이나 친인척 등을 부정 채용한 혐의(업무방해)로 기소돼 지난달 30일 징역 1년 실형을 선고 받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