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유튜버 모임, 구글에 공개 반발…“노란 딱지로 표현의 자유 침해"

입력 2019.11.08 19:07 | 수정 2019.11.08 21:17

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자유유튜버연대 주최로 유튜브의 일명 '노란딱지' 정책 비판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자유유튜버연대 주최로 유튜브의 일명 '노란딱지' 정책 비판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보수 성향 정치‧시사평론 유튜버들이 광고 수익 제한 조치인 ‘노란딱지’에 대해 공개 반발하고 나섰다.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 운영사인 구글이 명확한 기준 없이 노란딱지를 부과하면서 언론을 검열해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보수 유튜버 40여 명이 참여한 ‘자유 유튜버 연대’는 8일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글이 정치 유튜버들에게 원인을 알 수 없는 노란딱지를 부여해 수익을 올릴 수 없게 하고 있다"며 "노란딱지 때문에 유튜브 운영 자체가 어려운 곳도 있다"고 밝혔다.

자유 유튜버 연대는 대표적인 보수 유튜버인 ‘신의한수’를 비롯해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장이 운영하는 ‘너알아TV’, ‘펜앤드마이크TV’, ‘황장수 뉴스브리핑’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들 계정은 구독자 20만~100만명을 보유하고 있다.

자유 유튜버 연대는 "과거 독재 정부 때 있었던 광고주 압박에 의한 언론 탄압과 같은 것으로 표현의 자유 침해"라며 "노란딱지의 정확하고 세밀한 발부 기준과 발주 절차를 공개하고, 인공지능(AI) 로봇이 어떤 방식과 자료를 학습하는지 알고리즘과 소스 등도 공개하라"고 했다.

◇노란딱지 붙으면 수익 내기 어려워…붙는 기준 모호해 논란

노란딱지는 유튜브에서 광고를 제한해 수익을 얻을 수 없게 하는 구글의 벌칙성 조치다. 노란색 달러($) 모양 아이콘으로 선정성, 폭력성, 논란의 소지가 있는 문제나 민감한 사건 등 유튜브 운영 기준에 반(反)하는 영상에 붙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란딱지가 붙으면 해당 영상 콘텐츠에 붙는 광고 종류가 줄어들거나 아예 광고를 붙일 수 없게 되면서 광고 수익이 크게 줄어든다.

구글은 2017년 8월부터 노란딱지 시스템을 도입했다. 문제는 구글이 노란딱지가 어떤 영상에 붙게 되는지 명확한 기준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부적절한 언어, 폭력, 성인용, 민감한 사건 등 11개 항목에 붙는다는 기준이 제시돼 있지만, 구체적이지 않아 추상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노란딱지가 붙을 때도 ‘광고주에게 적합하지 않다’는 통지문만 있을 뿐, 왜 붙는지에 대한 정확한 설명이 없다.

자유한국당 나경원(오른쪽) 원내대표가 지난달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유튜브 노란딱지, 무엇이 문제인가' 간담회에서 우파 유튜브 채널에 집중적으로 붙어 피해가 발생한다는 '노란딱지'의 모형을 들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오른쪽) 원내대표가 지난달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유튜브 노란딱지, 무엇이 문제인가' 간담회에서 우파 유튜브 채널에 집중적으로 붙어 피해가 발생한다는 '노란딱지'의 모형을 들고 있다./연합뉴스
◇ 구글 "1차 AI, 2차 사람이 선별"…자유 유튜버 연대 "블랙리스트 의심"
자유 유튜버 연대는 노란딱지가 콘텐츠 내용과 무관하게 보수 성향 유튜버들에게만 붙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10월 열린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존 리 구글코리아 대표에게 "보수 유튜버에게만 노란딱지가 붙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존 리 대표는 "정치적 의도와 상관없이 제목, 내용 등을 보고 (딱지 붙을 영상을) 1차로는 AI가, 2차로는 구글 직원이 선별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자유 유튜버 연대는 애국가 가사를 읽는 영상이나 심지어 아무런 내용 없이 ‘방송 테스트’라는 글씨만 보이는 영상에도 노란딱지가 붙는다고 반발하고 있다. 한국 유튜버에 이른바 블랙리스트(배제 명단)가 존재한다는 주장이다. 한국당은 노란딱지 방침이 공정거래법을 위반했다며 구글코리아를 공정거래위원회에 고발한 상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