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SA 중령, 靑안보실 차장에 문자로 직보

조선일보
입력 2019.11.08 03:02

[北선원 추방] 鄭국방 "송환은 보도 보고 알아"

군과 정치계에선 7일 북한 주민 2명의 추방 사실이 알려지게 된 계기인 '문자 메시지'에 관심이 집중됐다. 이 문자 메시지는 공동경비구역(JSA) 대대장(중령)이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에게 보낸 것이었다. 국회 예결위에 참석한 김 차장의 휴대폰에 뜬 이 메시지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파문이 일었다.

국회에선 일선 부대 현역 중령과 청와대 안보실 1차장 간 메시지 교환이 부적절하다는 질타가 이어졌다. 정경두 국방장관이 "판문점 통해 북으로 송환된 사실을 오늘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됐다"고 하자,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은 "지휘 계통상 장관이 이 사실(송환 사실)을 모르고 있다는 것이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한국당 이주영 의원은 "왜 국방부 소속 군인이 송환 과정에 다 개입했고 이걸 청와대 관계자에게 문자 메시지로 보고한 것인가"라며 "규명이 필요하다"고 했다. 청와대가 이번 사건을 처음부터 끝까지 다 컨트롤했다는 증거라는 주장도 나왔다.

군에서는 일선 군 간부가 지휘 계통을 거치지 않고 청와대 수뇌부에 직보한 것에 대해 "상당히 부적절한 행위"라는 얘기도 나온다. 군 관계자는 "청와대에는 파견된 현역 군인들이 있다"며 "일선 부대장이 청와대 안보실 차장에게 보고를 한 건 지휘 계통상 안 하는 일"이라고 했다. 또 다른 군 관계자는 "일선 부대장이 정권 수뇌부에 정보를 제공하면서 잘 보이려는 행위가 아니었겠나"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