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청사 후보지 신청 접수 마감…중·북·달서구·달성군 등 도전

입력 2019.11.07 15:48

대구시 신청사 건립 예정지 선정이 지난 6일로 후보지 접수 마감으로 첫 발을 내딛었다.

현 대구시청.
현 대구시청.
7일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화위)에 따르면 마감 시간 전까지 신청사 후보지로 신청을 한 기초단체는 중구, 북구, 달서구, 달성군 등 4개 구·군다.

중구는 동인동 1가-2번지 외 24필지(현 대구시청 본관) 2만1805㎡, 북구는 산격동 1445-3번지 외 38필지(옛 경상북도청 이전터) 12만3461㎡, 달서구는 두류동 706-3번지 외 6필지(구 두류정수장 부지) 15만8807㎡, 달성군은 화원읍 설화리 563번지 외 100필지(현 LH 대구경북본부 분양홍보관 부지) 20만4248㎡다.

신청서를 낸 4개 구·군은 각 신청 부지가 대구시청 예정지로는 최적임을 강조하고 있다. 중구는 "현 시청 부지는 100여년의 역사성을 가지고 있는데다 행정·금융·유통·문화예술·관광등 거의 모든 사회적 가치의 실질적인 중심적 역할을 해왔기 때문에 (신청사)의 가장 적지"라고 했다. 북구는 "현재 대구시청 별관으로 사용되는 신청사 부지는 고대로부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선사문물의 발상지, 대구 직물 및 안경제조산업의 중심지로서의 상징적 공간"이라며 "대구의 남과 북을 연결하는 중앙대로 중심축의 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는 최적의 장소"라고 했다.

달서구는 "대구의 균형발전과 편리한 접근성, 지리·인구적 중심지, 두류공원 리뉴얼 계획과 연계한 확장 가능성 등에서 장점이 많다"고 했고, 달성군은 "4개 신청 부지 중 가장 넓다"며 "지장물이 적어 철거 비용이 거의 없는데다 토지매입 절차도 순조로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공론화위는 신청 자료의 사실 여부 등을 철저하게 검증한 뒤에 다음 달 건립예정지 선정 평가를 수행할 시민참여단에 평가 자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시민참여단은 시민과 시민단체, 전문가 등 252명으로 구성되며, 이들의 평가에서 최고 점수를 받는 곳이 신청사 건립 예정지로 확정된다.

김태일 공론화위원장은 "최적의 신청사 건립 예정지 선정을 위해 우리 위원 모두는 위원회가 출범한 지난 4월부터 지금까지 공정하고 활발한 토론을 거쳐 시민의 기대에 부응하고자 열정을 다해 왔으며 앞으로도 마지막까지 시민의 집을 짓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