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황교안의 '묻지마 보수통합', 뚱딴지같은 제안...실행 가능성 낮아"

입력 2019.11.07 10:30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7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보수통합 제안에 대해 "지극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공관병 갑질 인사의 영입 이유를 묻는 국민 질문에 대한 대답이 '묻지마 보수통합'"이라는 것이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황 대표가 책임 추궁을 피하기 위한 '묻지마 보수통합'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면서 "최소한 교감이나 소통도 생략한 일방통행식의 뚱딴지같은 제안"이라고 했다. 이어 "실행 가능성 낮은 개편에 매달리는 제1야당 행보가 딱하다"면서 "더 큰 폭탄을 터트리는 시선 돌리기용 폭탄"이라고 했다. 그는 또 "국민은 왜 구시대 인사인 박찬주를 영입 1호로 하려고 했는지 묻는다. 삼청교육대 망언에 대한 입장도 분명히 하라"면서 "제1야당 대표는 분명히 대답하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지난 1일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 당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고함을 치고 삿대질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관련, 전날 국회 예산결산특위가 파행된 것에 대해 "(한국당이) 습관성 보이콧으로 민생을 위한 예산 심사까지 중단했다"면서 "운영위에서 끝난 일을 예결위로 가져와 파행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공직자를 검사가 피의자를 다루듯이 행세한 한국당도 아주 잘한 일은 아니다"라며 "더는 국민이 손해를 안 보게 예산 심사를 속도 내고 집중하자"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