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 세리머니' 손흥민, "부상당한 고메스에 정말 미안하다"

  • OSEN
입력 2019.11.07 07:34


[OSEN=이승우 기자] “부상을 당한 안드레 고메스(에버튼)에게 정말 미안하다.”

토트넘은 7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지코 미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즈베즈다와 경기에서 4-0으로 완벽하게 승리했다. 

손흥민은 이날 후반 12분과 16분 연이어 골을 터뜨리며 개인 통산 123호 골을 기록하게 됐다. 이는 차범근 전 감독(121골)으로 넘어 한국인 유럽 최다골 기록이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2승 1무 1패, 승점 7을 기록하며 B조 2위를 유지했다. 동시에 즈베즈다(승점 3)와 격차를 벌렸다.

경기 종료 후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홈에서 패배가 없는 팀을 상대로 승리하는 것은 매우 중요했다”라며 “토트넘 선수들은 어려운 원정 경기에서 정말 잘 해줬다”라며 공을 팀 동료들에게 돌렸다. 

손흥민은 이날 자신의 첫 번째 득점 이후 중계 카메라를 향해 기도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지난 4일 경기 중 자신의 태클로 인해 큰 부상을 입은 고메스를 향한 사과의 뜻이 담겨 있었다. 

이에 대해 손흥민은 “최근 며칠은 정말 힘든 시간이었지만 팀 동료들과 팬들 덕에 내가 얼마나 행운아인지 알게 됐고, 모두들 내게 힘이 되는 메시지를 보내줬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연히 부상을 당한 고메스에게 정말 미안하다”라며 사죄의 뜻을 전했다. 

손흥민은 고메스 부상 당시 그 심각함을 바로 인지하고 눈물을 보이고 머리를 감싸는 등 자책하는 모습을 보였다. 일각에선 정신적인 충격 때문에 즈베즈다 전에 나서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있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나는 토트넘에 집중해야 했다”라며 선수로서 본분을 잊지 않았다는 것을 강조했다./ raul1649@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