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최다골 기쁨보다 고메스 위한 기도 세리머니

  • OSEN
입력 2019.11.07 07:24


[OSEN=이승우 기자] 손흥민이 불의의 부상을 당한 안드레 고메스를 향한 기도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토트넘은 7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지코 미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즈베즈다와 경기에서 4-0으로 완벽하게 승리했다. 토트넘은 지오반니 로셀소의 선제골과 손흥민의 멀티골로 승기를 잡았고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승리에 쐐기를 박는 득점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후반 12분 강한 슈팅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이어 대니 로즈의 패스를 받아 자신의 두번째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개인 통산 122호 골과 123호 골을 터뜨려 차범근 전 감독(121골)으로 넘어 한국인 유럽 최다골의 주인공이 됐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2승 1무 1패, 승점 7을 기록하며 B조 2위를 유지했다. 동시에 즈베즈다(승점 3)와 격차를 벌렸다.

손흥민은 후반 12분 자신의 첫 번째 골을 터뜨린 이후 카메라를 향해 기도 세리머리를 선보였다. 자신의 태클로 인해 발목이 골절되는 심각한 부상을 입은 고메스를 향한 세리머니였다. 

손흥민은 지난 4일 잉글랜드 리버풀 구디슨 파크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에버튼과 경기에서 상대 미드필더 고메스에 거친 태클을 했다. 손흥민의 태클로 넘어진 고메스는 세르쥬 오리에와 충돌하며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부상의 심각성을 바로 인지한 손흥민은 눈물을 보이고, 머리를 감싸쥐며 자책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행히 고메스는 4일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 소식에 안도한 손흥민은 이날 골로써 고메스에 사죄의 뜻을 전했다. 득점 이후 활짝 웃으며 세리머니를 펼치는 대신 고메스의 빠른 회복을 빌었다. / raul1649@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