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 황사 영향에 올 가을 들어 최악의 초미세먼지

입력 2019.11.01 11:07

중국발 황사 영향으로 올 가을 들어 최악의 미세먼지가 전국을 뒤덮고 있다. 희뿌연 시야에 시민들은 보기만 해도 숨이 턱턱 막힌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1일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 운영하는 대기오염도 홈페이지 '에어코리아'를 보면 이날 오전 9시까지 초미세먼지(PM2.5) 일평균 농도는 서울이 45㎍/㎥로 하루 평균 기준으로는 올해 7월 18일(53㎍/㎥) 이후 가장 높았다.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1일 오전 서울 시내 전경. /연합뉴스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인 1일 오전 서울 시내 전경. /연합뉴스
대구(33㎍/㎥), 인천(41㎍/㎥), 경기(42㎍/㎥), 강원(47㎍/㎥), 충북(39㎍/㎥), 전남(29㎍/㎥), 경북(37㎍/㎥), 제주(45㎍/㎥), 세종(32㎍/㎥) 등에서도 올 가을 들어 가장 높은 수준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타났다.

미세먼지(PM10)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같은 시각 서울의 일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149㎍/㎥를 기록한 가운데 인천, 광주, 대전,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제주, 세종에서도 9월 이후 미세먼지 농도가 최고치를 나타냈다.

이날 미세먼지는 지난달 27일 중국 북부지방과 고비사막 부근에서 발원한 황사 영향으로 전문가들은 풀이한다. 다만 오후까지 수치를 종합할 경우 일평균 초미세먼지, 미세먼지 농도는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이날 오전 10시 현재 제주와 전북 군산, 경남 함양에는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