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한두잔에 얼굴 빨개지는 남성, 류머티즘에 취약"

입력 2019.11.01 09:58

한 두잔의 술에도 얼굴이 빨개지는 남성이 그렇지 않은 남성보다 ‘류머티즘성 관절염’ 수치가 2∼3배 이상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류마티즘성 관절염이 발병하면 관절 마디가 붓고 통증이 생긴다. 심할 경우 관절 변형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조선DB
조선DB
충남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류마티스내과 공동 연구팀(김지한, 박찬걸, 김종성, 이사미)은 2016∼2017년 건강검진을 받은 남성 1675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음주 후 얼굴 홍조와 류머티즘성 관절염 사이에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1일 밝혔다.

연구팀은 음주 후 얼굴이 빨개지는지 여부에 따라 연구 참여자를 비음주군(355명), 홍조 음주군(498명), 비홍조 음주군(822명)으로 나눠 ‘류머티즘 인자’(Rheumatoid factor) 양성률을 비교 분석했다. 류머티즘 인자는 류마티즘성 관절염의 진단기준에 포함되는 중요 항목 중 하나로, 이 질환을 가진 사람에게서 주로 관찰된다.

이번 연구에서 음주량 1잔은 ‘미국 국립 알코올 남용 및 알코올 중독연구기관’(NIAAA)이 제시한 알코올 14g을 기준으로 했다. 이는 소주 0.25병(알코올 20도 기준)에 해당한다.

분석 결과, 홍조 음주군의 경우 1주일 평균 음주량이 4잔(소주 1병)을 초과하고, 8잔(소주 2병) 을 넘지 않으면 류머티즘 인자 양성률이 비음주군과 비교했을 때 3.12배 높게 나타났다. 1주일 평균 음주량이 8잔(소주 2병)을 넘어서면 류머티즘 인자 양성률이 3.27배까지 치솟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1주일 평균 음주량이 8잔을 초과하는 홍조 음주군은 비홍조군에 비해서도 류머티즘 인자 양성률이 2.38배 높았다.

연구팀은 음주 후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에게 알코올 대사물질인 ‘아세트알데하이드’가 축적되면 면역을 담당하는 면역글로불린의 구조적인 변형이 일어나고, 그 결과로 류머티즘 인자 수치가 상승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그 인과관계에 대해서는 추후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봤다.

충남대병원 가정의학과 김종성 교수는 "한두잔의 음주에도 얼굴이 쉽게 빨개지는 것은 알코올 분해효소의 활성이 유전적으로 낮기 때문"이라며 "음주 후 얼굴이 빨개진다면 금주하거나 1주일 평균 4잔(소주 1병) 이내의 음주습관을 지키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알코올(Alcohol)’ 최신호에 발표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