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北, 文 모친상에 조의문 보내고 하루도 안 지나 발사체 발사…유감"

입력 2019.10.31 17:55

"북미대화 시한 다가오는 가운데 미국 압박 위한 조치로 해석"
"북한, 자신의 입장 평화적인 방법으로 관철하는 원칙 세워야"

더불어민주당은 31일 북한이 평안남도 일대에서 미상의 발사체 2발을 동해로 발사한 것에 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모친상 중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의문을 보내온 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아 한반도 전역을 긴장하게 하는 북한 군부의 발사체 발사는 매우 유감이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어떠한 이유이건 군사 행동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긴장을 조성한다는 면에서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북한이 발사체를 쏜 배경에 대해서는 "북한이 연말로 제시한 북·미 대화의 시한이 다가오는 가운데, 미국을 압박하기 위한 북한의 정치·군사적 조치로 해석된다"며 "북한은 자신의 입장을 군사적인 수단을 통해 나타내기보다 평화적인 방법을 통해 관철하는 원칙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