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김대의 수원FC 감독, 성적 부진으로 '자진 사퇴'

입력 2019.10.29 14:49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김대의 수원FC 감독이 물러난다.
29일 K리그에 정통한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김 감독이 오전 구단 사무실에 찾아가 사퇴 의사를 전했다. 구단 역시 이를 수리하기로 했다"며 "조만간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2017년 10월 수원FC의 지휘봉을 잡은 김 감독은 2년만에 물러나게 됐다.
이유는 역시 성적부진이다. 수원FC는 승점 40으로 8위에 자리했다. 두 경기 남은 지금 4위까지 주어지는 플레이오프(PO) 진출에 실패했다. 5월 4연승을 통해 3~4위를 오가며 목표였던 PO행이 보였지만, 이어 널뛰기 행보를 보였다. 무승과 무패를 반복했다. 승부처였던 10월 눈에 띄게 힘이 빠졌다. 최근 6경기에서 3무3패의 부진에 빠지며 결국 PO행에 실패했다. 이 과정에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으며 건강까지 나빠졌다. 아직 두 경기가 남았지만, 김 감독은 성적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 하기로 했다.
김 감독은 2017년 조덕제 전 감독(현 부산 감독)의 후임으로 수원FC 2대 감독에 올랐다. 당시 경험이 부족한 김 감독의 선임에 파격이라는 평가가 이어졌다. 김 감독은 짧은 시간 수원FC를 공격적인 팀으로 바꾸며 많은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풀타임 첫 시즌이었던 2018년 7위에 머물렀다. 공격진의 부진이 이어지며 기대만큼의 성과를 얻지 못했다. 절치부심한 2019년, 다시 한번 승격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도전을 마감했다. 김 감독의 지도자 변신 1막도 아쉽게 막을 내렸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