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장성규 "돈 빌려달라는 사람 많아져…돈 얘기 아낄 것"

입력 2019.10.25 20:52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프리선언 후 달라진 수입에 대해 털어놨다.
25일 밤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생애 첫 KBS에 입성한 장성규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장성규는 KBS에 들어선 순간부터 "KBS의 아들"이라고 외치고 돌아다녀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KBS를 찾은 소감에 대해 묻자 "따뜻하다. 직원분들도 밝은 미소로 환대해주셨다"며 "여기는 인성부터가 다른 곳이다. 인성 갑들만 모인 곳이다. KBS의 K가 갑의 약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장성규는 프리선언 6개월째 가장 달라진 점에 대해 묻자 "가장 눈에 띄는 건 금전적인 부분이 가장 크다. 만족할 만한 성과를 지금까지는 이루고 있어서 너무 감사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그는 "하도 방송에서 돈 얘기를 해서 주변에서 돈 얘기를 그만하라고 한다. 난리가 났다. 주변에서 돈 빌려달라는 사람도 많아지고, 날파리들이 들끓기 시작해서 이제 돈 얘기를 아껴야겠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supremez@sportschosun.com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슬어생' 장성규 "프리 선언 후 수입 15배 늘었다" [Oh!쎈 컷] OSEN
"상 욕심 無…3관왕 목표"…'라스' 장성규, 프리 선언 후 첫 토크 예능 출연 스포츠조선=조윤선 기자
'호구의 차트' 장성규 솔직 고백 "요즘 술만 마시면 눈물 흘린다" 스포츠조선=김준석 기자
장성규, 생애 첫 팬미팅..대세를 넘어선 '선넘규' [공식] OSEN
장성규, '패대기 시구' 사과 "나 자신 싫었다… 야구팬들 죄송" 스포츠조선=김준석 기자
장성규 '패대기 시구' 사과 "나 자신이 싫어···부끄럽고 민망" 뉴시스
'굿모닝FM' 장성규 "손준호와 고등학교 동창…유쾌한 개구쟁이" 스포츠조선=이지현 기자
장성규 “내 취미는 1위, 아들 덕분에 실검·영상 1위..그만 울어야지”[★SHOT!] OSEN
'전참시' 장성규 "유튜브 첫 출연료 40만원→회당 100만원…채널 수익 20억↑" 스포츠조선=조윤선 기자
'전참시' 장성규, 라디오 문턱 넘은 '뀨디'→아들 목소리에 터진 '부성애' [핫TV] OSEN
[SC리뷰]"이름만 들어도 울컥"…'전참시' 장성규, 子하준 향한 뜨거운 부성애 스포츠조선=김영록 기자
'대세' 장성규 "프리 선언 후 활약에 대한 걱정·불안함 있다" 스포츠조선=조윤선 기자
장성규, 둘째 초음파 영상 공개 "춤을 춘다…2019년, 특별한 해" [전문] 스포츠조선=정안지 기자
[종합]"하준이 동생 생겼다"…장성규, 아내 임신 고백→5년만의 희소식 스포츠조선=김영록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