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 시달린 연예인 설리, 숨진 채 발견

입력 2019.10.15 03:00

매니저가 신고, 극단적 선택한 듯… 공개연애·노출 등으로 수년간 구설

설리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사진)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설리의 매니저로부터 "우울증이 심한 여동생이 집에서 자살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매니저는 전날 오후 6시 30분쯤 마지막으로 통화를 한 뒤 연락이 되지 않자 설리가 혼자 살고 있는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의 전원주택을 찾아가 2층 방 안에서 숨진 설리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작성 시기를 알 수 없는 다이어리 한 권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다"고 했다.

설리는 2005년 드라마 '서동요'에서 선화공주 이보영의 아역으로 데뷔해 2009년 걸그룹 에프엑스로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 에프엑스는 소녀시대, 투애니원 등과 함께 대표적인 걸그룹으로 인기를 모았다. 특히 설리는 사랑스러운 이미지로 그룹 내에서 가장 인기가 많았다. 그는 에프엑스로 활동하던 지난 2014년 14세 연상인 래퍼 최자와 열애를 공개한 뒤부터 악성 댓글에 시달렸다. 최근 모델 성추행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사진가 로타와 작업한 사진은 롤리타 논란을 불렀다. 지난달 28일에는 메이크업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다 가슴 일부가 드러나는 노출 사고로 구설에 올랐다. JTBC2 채널의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에 MC로 출연하고 있었다. 설리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이날 "너무나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하다"며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을 정도로 비통하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