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대변인 "언론들, 달은 안보고 손가락만 본다"

조선일보
입력 2019.10.14 03:30

"文대통령 삼성 간 취지 전달 안돼… 이재용 부회장만 부각시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고민정〈사진〉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충남 아산 삼성디스플레이 공장 방문과 관련 "(언론이) 달을 보지 않고,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만 보는 것 같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몇몇 언론이 이재용 삼성 부회장만 부각시켜 문 대통령이 왜 그곳까지 갔는지 전달이 잘 되지 않는 것 같다"며 이렇게 썼다. 행사 내용보다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 간 만남 자체에 초점을 맞춘 언론 보도 등이 아쉽다는 것이다.

고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직접 충남까지 행보를 한 이유는 대기업인 삼성과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 간 '공동개발, 우선구매'를 강화하겠다는 협약 체결이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일본 수출 규제 이후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를 해내겠다는 목표가 가시적으로 이루어진 의미 있는 순간이었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충남 아산 삼성디스플레이 공장을 찾아 이 부회장의 이름을 거론하며 공개적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만난 것은 아홉 번째지만 이 부회장에게 감사의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날이 처음이었다. 문 대통령은 삼성을 '우리 삼성'이라고 부르며 "가전에 이어서 반도체, 휴대폰, 디스플레이 이런 분야에서 늘 언제나 세계에서 앞서 나가고 있고, 그것으로 대한민국 경제를 늘 이끌어 주고 계셔서 늘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 부회장과 삼성을 향한 문 대통령의 공개 감사 표시는 재계와 정치권 등에선 이례적인 일로 해석됐다.

실제로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대통령의 삼성 방문이 조국 사태로 불거진 국정 난맥을 돌파하기 위해 친재벌·반노동 행보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 아닌가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