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냉동인간입니다"…'날녹여주오' 지창욱, 깜짝 냉밍아웃→윤세아 경악

입력 2019.10.13 10:20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날 녹여주오' 지창욱이 방송을 통해 자신이 냉동인간이라는 사실을 밝혀 스튜디오를 얼어붙게 했다.
1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 5회에서 고미란(원진아)는 마동찬(지창욱)을 찾아와 취업을 요청했고, 결국 3개월 인턴 예능 PD로 함께 일하게 됐다.
마동찬은 "냉동인간은 31.5도가 정상체온이고 이를 유지하지 않으면 위험하다. 미안하다"며 따뜻하게 위로했고, 두 사람 사이엔 꽁냥꽁냥 케미가 싹텄다. 마동찬은 고미란이 대학에서 만난 신입생 황지훈(최보민)과 대화하는 모습에 질투를 드러내는가 하면, 스마트폰을 신기해하는 미란을 달콤한 눈빛으로 바라보기도 했다.
마동찬은 앞서 20년 전 수사 기록을 보고 손현기(임원희)와 김홍석(정해균)은 물론 나하영(윤세아)도 경찰에 함구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상황. 마동찬은 나하영에게 분노를 표출하며 그녀와 거리를 뒀다.
마동찬과 원진아는 황갑수(서현철) 박사를 쫓는 의문의 남자(김법래)의 사주를 받은 납치범들에게 납치돼 냉동 탑차에 실렸다. 무사히 탈출하긴 했지만, 갑작스런 온도변화에 원진아가 쓰러졌다. 마동찬은 간신히 그녀를 병원 응급실로 옮겨 구할 수 있었다.
마동찬은 나하영이 진행하는 '뉴스라인' 생방송에 등장했다. 20년전의 실종에 대해 방송에 질려 무책임하게 방송사를 떠난 것으로 둘러대기로 김홍석과 약속한 것. 하지만 마동찬의 첫 마디는 약속과 달리 "저는 세계 최초 냉동인간, 마동찬입니다"였다.
tvN '날 녹여주오' 6화는 13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