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열도에 1000mm '물폭탄' 때린 태풍 하기비스…18명 사망·13명 실종

입력 2019.10.13 10:13 | 수정 2019.10.13 15:40

태풍 하기비스가 13일 일본 열도를 강타해 18명이 폭우에 휩쓸려 사망하고 13명이 실종됐다. 전날부터 이틀간 일본 연간 강수량의 30~40%에 이르는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강물이 범람하고 제방이 무너지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현재 1만3000여 가구가 침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 기준 하기비스 영향으로 18명이 사망하고 13명이 실종됐으며, 146명이 부상을 입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사망자는 늘어나고 실종자는 줄어드는 추세다. 하기비스는 전날 저녁 시즈오카현 이즈반도에 상륙한 뒤 수도권 간토 지방을 거쳐 현재 시속 60km의 속도로 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 기압은 975hPa, 중심 최대 풍속은 초속 30m, 최대 순간풍속은 초속 45m다. 상륙 당시보다 세력이 약화됐으며, 이날 오후 6시쯤 세력이 소멸해 온대성저기압으로 바뀔 것이라고 일본 기상청은 예상했다.

 12일 제19호 태풍 하비기스가 일본에 접근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시즈오카(靜岡)현 이치하라(市原)시에서 돌풍에 의해 차량이 넘어져 있다. /교도 연합뉴스
12일 제19호 태풍 하비기스가 일본에 접근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시즈오카(靜岡)현 이치하라(市原)시에서 돌풍에 의해 차량이 넘어져 있다. /교도 연합뉴스
하기비스 영향으로 이틀간 일본에 쏟아진 강수량은 연간 강수량의 30~40%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가나가와현 온천 관광지 하코네마치에는 48시간 동안 1001mm의 폭우가 내렸다. 시즈오카현 이즈시 이치야마에서는 760mm, 사이타마현 지치부시 우라야마에선 687mm, 도쿄 히노하라무라에선 649mm의 집중호우가 내렸다.

폭우로 인해 곳곳에서 강물이 범람하고 제방이 무너졌다. 나가노현의 우에다시, 지쿠마시, 스자카시, 나가노시 등에서 하천이 범람해 침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일부 제방이 붕괴되면서 강물이 주택와 논밭으로 흘러들어왔다. NHK가 헬리콥터로 촬영한 영상에는 나가노시의 일부 주민들이 주택 2층 옥상에 올라가 도움을 요청하는 모습이 담겼다. 일본 자위대 헬리콥터도 피해 주민 구조 활동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나가노현에서 폭우로 강물이 범람해 주택들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NHK
13일 나가노현에서 폭우로 강물이 범람해 주택들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NHK
교통이 마비되고 정전 피해도 잇따랐다. 일본 정부는 재해 피해를 막기 위해 교통 운행을 중단하는 ‘계획 운전 중단’을 실시하면서 태풍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의 철도와 지하철, 항공기 운항을 중단했다. 이에 따라 일본 전국 공항 국내선 항공기 1667편이 결항됐다. 도쿄와 나고야를 잇는 도메이 고속도로 등 주요 고속도로도 일부 폐쇄됐다.

또 정전 피해가 발생해 도쿄 전력은 비상 태세로 전환하고 복구 작업에 나섰다. 현재 일본 수도권과 시즈오카현에서는 약 23만8700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은 전날 오후 수도권과 도호쿠 지방 등의 13개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경보 중 가장 높은 ‘폭우 특별 경보’를 발령했지만, 태풍의 세력이 약화되면서 현재는 이와테 현 등 일부를 제외하고는 해제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한국 초청 안한 日해상자위대 관함식, 태풍 영향으로 취소 이경민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