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검찰조서까지 간섭

조선일보
입력 2019.10.12 03:20

[조국 게이트]
"자산관리인 김씨 증언 포함돼야"
법조계 "이런 경우는 처음 본다"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최고위원이 11일 검찰의 조국 법무장관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선택적으로 증언을 조서에 반영하는 것이 아닌가 의심을 갖게 한다"고 말했다. 야권에선 "민주당 지도부 인사가 검찰에 '특정 증언을 조서에 넣으라'고 압박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당 회의에서 조 장관 아내 정경심씨의 자산관리인인 김모씨가 최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가진 인터뷰 내용을 언급했다. 박 최고위원은 "자산관리인(김씨)이 '조사 과정에서 정씨가 투자 자금의 흐름에 대해 전혀 몰랐고, 어느 시점부터는 조범동(조국 장관 5촌 조카)씨를 의심해왔다고 수차례 진술했으나 조서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와 같은 증언이 김씨 조서에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최고위원은 "최근에 검찰이 자체 개혁안을 발표하고 있는 것은 환영할 일"이라며 "개혁 방안 발표가 진정성과 신뢰성을 가지려면 아주 작은 데서부터 달라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한 법조계 인사는 "검찰 조서는 피의자가 다 읽어본 뒤 서명, 날인하고 필요하면 수정도 요구할 수 있다"며 "김씨 변호인이 해야 할 일을 정치권에서 검찰을 향해 이래라저래라 하는 것은 처음 본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