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의혹, 유학 간 그 검사가 흘렸나... “그들, 정치적 이해관계 있다"

입력 2019.10.11 22:09 | 수정 2019.10.11 22:50

진상조사단 참여 박준영 변호사 언론 인터뷰
"尹 총장 조사 필요성, 조사단서 한번도 언급 안돼"
"의혹 있는데 조사안했으면 조사단 책임 더 크다"
"윤지오 때도 오보 근거는 조사단서 나온 정보들"

 박준영 변호사./조선DB
박준영 변호사./조선DB
윤석열 검찰총장의 별장 접대 의혹과 함께 검찰의 수사 무마 의혹을 제기한 한겨레신문 보도에 대해 과거사 진상조사에 참여했던 박준영(45·사법연수원 35기) 변호사는 "보도 내용을 흘린 사람, 그리고 동조해서 취재한 사람들은 정치적 이해관계가 있다"고 주장했다.

11일 박 변호사는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 난리가 벌어지게 만든 원인자가 지금 이 나라에 없다. 검사인데 유학 가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변호사가 지목한 이는 지방검찰청 소속의 이모(42) 검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박 변호사의 인터뷰를 정리하면 문제가 된 윤 총장 의혹 관련 윤중천(58)씨에 대한 면담보고서가 작성된 과정은 이렇다. 지난해 12월 26일 조사단에 파견된 검사 2명과 수사관 1명이 서울의 한 호텔에서 윤씨와 만나 면담을 가졌다. 조사단 내 김학의 조사팀은 검사 2명과 변호사 2명을 비롯해 대학교수, 수사관 등으로 구성되는데, 이 가운데 박 변호사도 포함돼 있었다.

이날 면담 내용은 별도의 녹음이 이뤄지지 않았다. 윤씨가 녹음을 거부했다고 한다. 면담보고서는 면담에 참여한 검사와 수사관 등 3명이 작성한 수기 초안을 바탕으로 이 검사가 내용을 합쳐서 만들었다고 한다. 윤 총장의 이름이 언급된 보고서가 바로 이것이다. 박 변호사는 "(윤 총장에 대해 윤씨가) 누구 소개로 알고 지냈는데, (강원도) 원주 별장에 온 적 있는 것 같다, 이게 전부다"라며 "이 보고서는 이듬해 1월 조사단원 모두가 공유했다"고 했다.

지난달 25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열린 마약류퇴치국제협력회의(ADLOMICO)에 참석한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지난달 25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열린 마약류퇴치국제협력회의(ADLOMICO)에 참석한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박 변호사는 한겨레 보도와 달리 과거 검찰과 경찰 수사기록에서 윤 총장의 이름이 나온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면담보고서에 보면) 윤중천 사용 휴대폰 상의 전화번호를 일일이 지목하면서 이 사람, 이 사람, 판검사 출신 이런 어떤 사람들의 이름을 언급하면서 이 사람과 언제 만났고, 어떤 관계냐는 (것을) 사람을 특정하면서 물었다"면서 "거기에 윤 총장이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시 면담에 참여했던 사람에게 물어봤는데 한 사람은 기억에 없다고 하고, 자신이 작성한 초안에 아에 윤 총장 이름이 없다는 사람도 있었다"고 했다.

결국 이 검사가 작성한 면담보고서라는 것이 진상조사를 하거나 수사를 할 만한 수준이 되지 못했다는 게 박 변호사의 주장이다. 박 변호사는 "증거라는 것은 가치가 있어야 되는 것"이라며 "오늘 보도를 보면 면담보고서라는 것은 녹음도 안 됐고, 그 진술자의 서명날인도 없다. 어떻게 이걸 증거로 수사를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 검사를 한겨레 보도의 진원지로 지목한 이유에 대해 박 변호사는 "보고서를 이 사람이 작성했으니 진원지라고 보는 것"이라면서도 "이 분이 실제 취재에 응했는지는 모른다"며 실명을 밝히지는 않았다.

박 변호사는 "‘윤지오 사태’ 때도 밖에서는 언론의 책임도 많이 이야기하지만, 언론 책임의 근거를 들여다보면 조사단이라는 공적 기구에서 나온 얘기가 근거가 됐다"면서 "지금 이 모습(윤 총장 의혹 보도)도 똑같다"고 했다. 이어 "우리가 공적 기구를 신뢰하는 이유가 있는데 여기에 가담한 사람들이 너무 무책임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날 별장 접대 의혹 등을 보도한 한겨레신문 기자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한편 조국 법무장관은 "당시 민정수석실 차원에서 (한겨레) 보도 내용에 대한 점검을 했으나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윤 총장 인사검증 당시 민정수석으로 있었다.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동부지검으로 출석하는 모습./연합뉴스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동부지검으로 출석하는 모습./연합뉴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